"시원섭섭하네요"… 현주엽, '감독 사퇴' 소감은

 
 
기사공유
현주엽이 감독 사퇴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사진=뉴스1 DB
전 농구감독 현주엽이 감독 사퇴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23일 재방영된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현주엽이 오랜만에 출연해 남다른 고기 먹방을 선보였다.

이날 현주엽은 자신이 지도했던 김동량 선수와 영상통화를 진행했다. 김동량은 “잘 지내셨느냐”고 미소 지었지만 현주엽은 “내가 잘 지내든 말든”이라며 농담을 건넸다.

김동량은 곧 결혼한다며 현주엽에게 청첩장을 주겠다고 밝혔다. 이어진 영상에서 김동량 선수의 여자친구가 공개돼 놀라움을 안겼다.

현주엽은 “희재는 언제 하느냐”고 정희재 선수의 결혼식을 언급했다. 그러자 김동량은 “희재는 그 다음주다”라고 답했다. 이를 지켜보던 MC들은 “또 축의금 내야 하지 않느냐” “일이 없는데”라며 안타까움을 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현주엽은 감독 사퇴에 대한 심경도 밝혔다. 현주엽은 구단 성적 부진과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시즌 조기 종료를 이유로 감독직을 사퇴한 바 있다.

그는 3년만에 감독직을 사퇴한 것에 대해 “시원섭섭하다. 아쉬움도 남지만 저한테는 소중한 추억이 될 것 같다. 3년이 저한테는 소중한 기억이 될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20.89하락 7.6509:25 05/29
  • 코스닥 : 710.18상승 1.4309:25 05/29
  • 원달러 : 1239.00하락 0.609:25 05/29
  • 두바이유 : 35.29상승 0.5509:25 05/29
  • 금 : 33.17하락 1.3109:25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