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은 사람, 겸손한 권력"… 시민의 힘이 '포스트 노무현시대' 열었다

 
 
기사공유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분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를 맞아 "대통령께서 말씀하신 깨어있는 시민의 힘이 노무현 없는 포스트 노무현시대를 열어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11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추도사를 통해 "지난 10년 동안 새로운 시대를 준비했다. 이제 우리는 노무현 없는 노무현시대를 맞이하고 있다"며 이같이 추모했다.

이 대표는 노 대통령 서거 11년 동안의 정권교체와 선거 과정을 술회하기도 했다. 그는 "대통령님이 황망하게 우리 곁을 떠나신 뒤에도 노무현 재단과 민주당을 향한 검은 그림자는 걷히지 않았다"며 "하지만 저희는 굴하지 않고 꿋꿋하게 나아가 이겨내 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깨어있는 시민은 촛불혁명으로 적폐 대통령을 탄핵했다. 제3기 민주정부, 사람이 먼저인 문재인정부를 출범시켰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대통령이 주창하셨던 깨어있는 시민, 권위주의 청산, 국가균형발전, 거대 수구언론 타파가 실현되고 있다"며 "대한민국 국민이 깨어있는 시민으로서 역사의 주체로 서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민주의 역사가 헌법에 당당히 새겨지고 특권과 반칙 없는 세상, 사람 사는 세상의 그날까지 우리는 결코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지난해 5월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모식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권양숙 여사와 함께 묘역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날 추도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생활 속 거리두기'를 지키는 최소 규모로 진행됐다. 노 전 대통령 유족을 비롯해 노무현재단 운영진과 각 정당 대표, 정부 인사 등 110명만 참석했다.

이 대표는 "올해는 코로나19 바이러스 때문에 랜선 추도식을 치르고 있다"며 "인터넷 대통령을 자임하셨던 말씀에 가장 어울리는 추도식이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코로나19에 대해선 "대통령께서 성공적으로 대처하셨던 사스보다 더욱 고약한 감염병 바이러스"라고 소개한 뒤 "하지만 우리는 바이러스를 이겨내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아직 코로나19 감염병은 끝나지 않았고 경제위기의 먹구름이 자욱하지만 우리는 두렵지 않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지난 70년 동안 이 땅은 민족이 남과 북으로 분단되고 정치적으로 왜곡되고 경제적으로 편중됐다"며 "이제는 새로운 역사를 써 나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남과 북이 얼싸안고 나라다운 나라에서 '이의 있습니다'를 외치며 함께 사는 세상을 만들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마지막으로 "대통령님, 내년에 다시 뵈러 오겠다. 그날은 아마 대통령을 그리워하는 더 많은 사람이 봄날 가득히 날리는 꽃잎처럼 봉하에 가득하리라 생각한다. 부디 영면하십시오"라고 추도사를 끝맺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29.60상승 1.0618:01 05/29
  • 코스닥 : 713.68상승 4.9318:01 05/29
  • 원달러 : 1238.50하락 1.118:01 05/29
  • 두바이유 : 35.33상승 0.0418:01 05/29
  • 금 : 34.86상승 1.6918:01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