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노무현이 원했던 강한 나라, 우리 곁으로 오고 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3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에서 추도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노무현재단 제공)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해 "강물같은 분이 이제는 바다가 됐다"고 표현했다. 또 노 전 대통령이 바라던 강한나라가 이제 현실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11주기 추도식 인사말에서 "생전 노 대통령은 바다로 가는 것을 포기하지 않으신 강물 같은 분이었다. 지금 그분은 어떤 강물도 마다하지 않는 바다가 됐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이 묘역은 노 대통령이 잠들어계신 곳이기도 하지만 그분을 향한 그리움과 사랑을 담아서 1만5000여명의 시민들이 만들어 준 박석이 깔려 있는 곳"이라며 "이 돌에 쓰여진 글을 읽다 보면 아이들의 이야기가 아주 많다는 걸 안다. 노 대통령과 꿈꿨던 세상, 그런 사람 사는 세상을 우리 아이에게 물려주고 싶다는 시민들의 소망이 거기 새겨졌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노 대통령께서 떠나시고 맞는 11번째 5월, 당신께서 그토록 원하셨던 낮은 사람, 겸손한 권력, 강한 나라가 아주 가까운 현실이 돼서 우리 곁으로 다가오고 있다"며 "우리 사회의 민주시민으로 곧게 자라 청년이, 어른이 된 박석 속의 주인공인 아이들이 나라의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 청년들에게 노무현이라는 이름은 언제까지나 친구 같았던 대통령, 당당한 지도자, 새로운 시대를 향해 앞서 나갔던 시민, 그런 모습으로 언제까지나 함께 하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우리가 역사의 어느 길목, 어느 구비를 지나고 있는지는 정확히 모른다"며 "그러나 여기 계신 모든 분들과 박석을 만든 시민들, 오늘 행사를 지켜보는 모든 시민들이 이 길목과 구비를 지나 더 나은 세상으로 나아가는 그 모든 여정을 함께해주리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5.91상승 24.3718:03 11/26
  • 코스닥 : 874.53상승 9.4118:03 11/26
  • 원달러 : 1104.60하락 4.318:03 11/26
  • 두바이유 : 48.53상승 0.7518:03 11/26
  • 금 : 47.87상승 2.0118:03 11/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