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뉴욕주, 봉쇄조치 완화… 최대 10명까지 모임 허용

 
 
기사공유
뉴욕주가 봉쇄조치를 완화한다. / 사진=로이터
미국 주요 주(州)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금염증(코로나19) 봉쇄 조치를 완화하고 나선 가운데 뉴욕주도 완화 조치를 확대하기로 했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22일(현지시간) 밤 최대 10명의 사람이 모이는 모임을 허용한다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고 23일 밝혔다.

이에 따라 뉴욕 시민들은 미국 현충일인 메모리얼데이(25일) 연휴에 외출을 할 수 있게 됐다.

다만 사회적 거리를 유지해야 한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개인 간의 거리는 약 2m를 유지해야 하고 거리 유지가 불가능 할 땐 마스크를 써야만 한다.

이번 모임 확대 조치는 뉴욕주의 봉쇄 명령에 항의해 뉴욕시청사 앞에서 시위를 벌이다 체포된 여성을 대신해 뉴욕시민자유연맹이 소송을 제기한 직후 이뤄졌다.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29.60상승 1.0618:01 05/29
  • 코스닥 : 713.68상승 4.9318:01 05/29
  • 원달러 : 1238.50하락 1.118:01 05/29
  • 두바이유 : 35.33상승 0.0418:01 05/29
  • 금 : 34.86상승 1.6918:01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