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근·초과근무가 당연?… 게입업계 10명 중 7명 ‘과로 중’

 
 
기사공유
/그래프=게임잡
게임업계 직장인 10명 중 7명은 현재 과로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야근이나 초과근무를 당연시하는 회사 분위기가 과로의 가장 큰 원인이라 답했다.

24일 게임잡이 게임업계 직장인 399명을 대상으로 ’과로 현황’을 조사한 결과 72.2%는 현재 자신이 ‘과로 중’이라 답했다.

이들 직장인들은 과로의 가장 큰 원인으로 ‘야근·초과근무를 당연시하는 회사 분위기(61.5%, 복수응답)’를 꼽았다. 이어 ‘인력이 부족해서(43.8%)’와 ‘업계/직무 특성상 교대근무를 해야 해서(생활패턴이 깨져서)(24.0%)’, ‘내 능력 대비 너무 과한 일을 시켜서(18.8%)’ 등도 과로의 주요 원인으로 꼽혔다.

과로로 인한 피로정도는 ‘매우 피로하다(49.0%)’는 답변과 ‘피로 정도가 높은 편이다(43.8%)’라는 답변이 주를 이뤄 높은 편이었다.

게임업계 직장인들은 충분한 휴식을 취하지 못하고 있었다. 게임잡이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있는지’ 묻자 ‘그렇다’는 답변이 7.5%에 그친 것.

56.4%의 응답자는 ‘보통 수준’의 휴식을 취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36.1%는 ‘충분한 휴식을 취하지 못한다’고 답했다. ‘최근 1년내 연차를 사용했나요?’라는 질문에 게임업계 직장인 중 33.1%가 ‘사용하지 못했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게임업계 직장인 중 31.6%는 우리사회가 야근·초과근무를 당연시하는 ‘과로사회’라고 인식하고 있었다. 이어 43.6%는 ‘과로사회가 되고 있다’고 답했고 22.6%는 ‘과로사회에서 점차 벗어나고 있다’고 답했다. 반면 게임업계 직장인 중 2.3%만이 우리사회가 ‘과로사회가 아니다’라고 인식하고 있었다.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1.67상승 9.0618:03 08/07
  • 코스닥 : 857.63상승 3.5118:03 08/07
  • 원달러 : 1184.70상승 1.218:03 08/07
  • 두바이유 : 44.40하락 0.6918:03 08/07
  • 금 : 43.88상승 0.1718:03 08/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