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툭 하면 벗는' 안영미, 이번엔 세미누드 화보… 가슴라인 파격 노출

 
 
기사공유
안영미/사진=안영미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안영미가 세미누드 화보를 통해 파격 노출을 감행했다. 

안영미는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모델놀이. 30대 초반에 누드 사진을 찍고 38살에 다시 한번 세미누드를 찍어봤어요"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과 영상 등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 안영미는 맨몸에 재킷과 바지만 입은 채 포즈를 취하고 있다. 벌어진 재킷 사이로 가슴 라인이 노출 돼 눈길을 끈다. 

안영미는 "어릴 땐 마냥 마른몸이 좋은 줄 알고 굶으며 살 빼다가 온갖 질병에 시달렸었죠. 운동만큼 장점 많은 취미는 없는 것 같습니다"라며 "건강을 위해서 우리 인둥이들 함께 화이팅해요"라고 말했다. 

안영미 화보/사진=안영미 인스타그램
그러면서 "툭하면 벗고 찍어서 아무도 안 궁금해 하는 거 같음. 그래도 또 찍을 것"이라며 "모델명 벌겅숭이 임금"이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안영미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역시 공식 SNS에 코스모폴리탄 6월호에 실릴 안영미의 화보들을 공개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183.76하락 18.1218:01 07/16
  • 코스닥 : 775.07하락 6.2218:01 07/16
  • 원달러 : 1205.60상승 5.118:01 07/16
  • 두바이유 : 43.79상승 0.8918:01 07/16
  • 금 : 44.18상승 1.418:01 07/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