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미, 민우혁에 "수술하자"라 말한 이유

 
 
기사공유
둘째를 출산한 이세미가 민우혁에 수술을 제안했다. /사진=슈퍼맨이 돌아왔다 제공

둘째를 출산한 이세미가 민우혁에 수술을 제안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KBS 2TV 예능물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민우혁과 이세미 부부의 둘째 민이음이 집에 와 처음으로 가족들을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첫째 아들 이든이는 "예뻐서 죽을 것 같다. 진짜 사랑스러워"라며 어쩔 줄 몰라했다. 밥을 먹다가도 이음이 우는 소리에 달려가고, 분유를 먹이는 아빠 옆에 인형을 가지고 와 지켜보는 등 등 애정을 드러냈다.

민우혁은 가족들과 식사자리에서 "처음에 의사 선생님이 세미에게 둘째는 걱정 안 해도 된다고 하지 않았느냐"면서 "갑자기 수술실로 올라갔다. 그런 얼굴은 처음 봤다. 입술이 파랗게 질려서 떨고 있더라"며 눈물을 보였다.

이후 두 사람은 인터뷰를 가졌고 민우혁은 또다시 눈물을 흘리며 이세미에게 "고맙고 미안하다"며 속마음을 털어놨고 이 모습을 본 이세미는 "수술하러 가자. 셋째는 없어"라고 대답했다. 이에 민우혁은 "나도 그건 싫다"라고 말했고 두 사람은 서로를 바라보며 미소지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9.26하락 18.6715:02 07/07
  • 코스닥 : 759.06하락 0.8415:02 07/07
  • 원달러 : 1195.50하락 0.315:02 07/07
  • 두바이유 : 43.10상승 0.315:02 07/07
  • 금 : 43.66상승 0.9815:02 07/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