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강태관, 군면제 받은 사연 보니…

 
 
기사공유
'판소리 장인' 강태관이 군면제를 받았다고 고백했다. /사진=강태관 인스타그램

'판소리 장인' 강태관이 군면제를 받았다고 고백했다. 25일 방송된 KBS 2TV '아침마당'에는 TV조선 '미스터트롯' 출신 강태관이 출연했다.

MC 박정민 아나운서는 "강태관은 판소리를 했다. 우리 소리 하면서 트로트 연습하는 거 힘들지 않았냐"고 궁금해했다. 강태관은 "굉장히 힘들었다. 기존 발성이 트로트와 달랐기 때문. 끊고 흔드는 부분이 어려웠다"고 말했다.

강태관은 21세에 전주대사습놀이 판소리에서 장원을 받았다며 "덕분에 군 면제를 받았다. 어린 나이에 큰 상을 받아서 감개무량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그는 "원래 트로트를 잘 몰랐다. 그러다 우연히 유지나 선생님의 콘서트를 보게 됐는데 정말 큰 충격을 받았다"며 "트로트가 이렇게 화려하고 멋있고, 이런 무대를 만들 수 있구나를 깨달았다. 그때의 충격으로 트로트를 사랑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강태관은 "그때 이후로 트로트 연습을 하다가 우연히 좋은 기회를 만나 TV조선 '미스터트롯' 경연에 나가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0.25하락 17.6518:03 07/10
  • 코스닥 : 772.81하락 0.0918:03 07/10
  • 원달러 : 1204.50상승 918:03 07/10
  • 두바이유 : 43.24상승 0.8918:03 07/10
  • 금 : 43.63상승 0.2918:03 07/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