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흘 만에 신규 확진자 10명대… 지역감염 '두자릿수'(종합)

 
 
기사공유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4일 하루 16명 늘었다. 이로써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나흘 만에 20명대에서 10명대로 내려갔다. /그래픽=뉴스1 이지원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4일 하루 16명 늘었다. 이로써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나흘 만에 20명대에서 10명대로 내려갔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5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1만1206명이라고 밝혔다. 

오전 0시를 기준으로 4월18일(18명)부터 20명 미만으로 줄었던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5월6일 2명까지 감소했지만 경기 용인시 66번 환자가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이태원 클럽 등을 중심으로 확진자 수가 늘기 시작했다.

7일까지 한자릿수(4명)였던 일일 신규 환자 수는 8~9일 이틀간 10명대(12→18명) 10~11일 이틀간 30명대(34→35명)까지 늘어난 이후 12~15일 나흘간 20명대(27→26→29→27명)를 기록했다.

이후 16~19일까지 나흘간 19→13→15→13명 등으로 10명대였으며 20일 30명대(32명)로 올라갔다가 21일에는 10명대(12명)로 다시 내려갔으나 22~24일 20→23→25명 등 3일간 20명대였으나 이날 16명으로 4일 만에 10명대로 집계됐다.

지역사회 감염 사례는 13명으로 20일부터 엿새째 두자릿수(24→10→11→19→17→13명)였다. 지역별로 서울에서 가장 많은 6명이 확인됐고 경기 4명·인천 1명 등 수도권에서만 11명이 보고됐다. 여기에 대구와 경북에서 각각 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나머지 3명은 해외 입국 확진자였으며 검역을 통과한 이후 경기에서 2명 확인됐고 다른 1명은 입국 검역 과정에서 신고됐다.

기존 확진자 가운데 13명이 추가로 완치 판정을 받아 총 1만226명이 격리 해제돼 완치율은 91.3%를 기록했다.

사망자는 1명 추가로 발생해 267명으로 늘었고 치명률은 2.38%다. 치명률은 고령일수록 높아 80세 이상이 26.27%였으며 ▲70대 10.99% ▲60대 2.83% ▲50대 0.75% ▲40대 0.20% ▲30대 0.16% 등이다.

지금까지 의심 환자로 신고된 사람은 총 82만6437명이다. 확진 환자를 제외하고 1만9089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며 79만6142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25.72상승 39.3412:38 08/11
  • 코스닥 : 862.92상승 0.1612:38 08/11
  • 원달러 : 1183.70하락 1.912:38 08/11
  • 두바이유 : 44.99상승 0.5912:38 08/11
  • 금 : 43.88상승 0.1712:38 08/1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