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벌 대신 파트너"… 신한·하나금융 '해외공략' 맞손

 
 
기사공유
25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하나금융그룹과 신한금융그룹 간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왼쪽부터)지성규 하나은행장,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진옥동 신한은행장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제공=하나금융그룹
하나금융그룹과 신한금융그룹이 두 손을 맞잡았다.

두 그룹은 25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두 그룹은 국내 금융시장에서 치열한 경쟁을 펼치는 라이벌임에도 해외사업 부문에서 만큼은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글로벌 금융회사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기 위해선 독자 노선보다는 힘을 합치는 것이 낫다는 판단에서다.

국내 대표 금융그룹 간 체결한 첫 혁신 사례로 향후 금융업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으로 시장은 평가하고 있다.

그동안 국내 금융사들은 해외진출을 하면서 특정 지역 진출 쏠림 현상과 국외 네트워크의 현지화·대형화 추진 정체 등의 문제점을 안고 있었다. 두 그룹은 국내 금융사 간의 과당 경쟁을 지양하고, 상호 보완·협력하는 관계 형성을 통한 질적 성장과 혁신이 필요하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앞으로 두 그룹은 글로벌 부문에서 다양한 교류 협력에 나선다. 두 그룹은 글로벌 사업 전반의 공동 영업기회 발굴 및 추진, 국가별 규제와 이슈 공동 대응, 공동 신규 해외시장 진출, 해외 공동 투자, 해외 네트워크 조성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날 협약식에서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은 “기존 두 그룹 간 단순한 선의의 경쟁관계를 극복하고 글로벌 협력관계를 구축하는 새로운 금융 패러다임이 될 것”이라며 “두 그룹이 세계적인 금융사들과 당당히 경쟁할 수 있는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도 “두 그룹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해 불확실한 글로벌 시장의 새로운 돌파구가 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5.37상승 28.6718:03 07/02
  • 코스닥 : 742.55상승 14.9718:03 07/02
  • 원달러 : 1200.00하락 3.418:03 07/02
  • 두바이유 : 42.03상승 0.7618:03 07/02
  • 금 : 42.70상승 0.6318:03 07/0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