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역세권 부동산 인기 요인은?… ‘꾸준한 수요’

 
 
기사공유
꾸준한 수요가 보장된 초역세권 부동산에 대한 관심이 높다. /사진=이미지투데이
각종 생활편의시설이 밀집해 있고 이동이 편리한 역세권 부동산은 언제나 인기다. 그 중에서도 역과 거리가 매우 가까운 초역세권 상품에 대한 관심이 높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초역세권 부동산은 역까지 걸어서 5분 정도로 가깝거나 역과 직접 연결된 부동산 상품을 말한다.

이 같은 초역세권 부동산은 아파트, 오피스텔 등 주택 외에도 업무시설, 상업시설 등 다양한 종류의 상품에서도 부각된다.

업무·상업시설의 경우 초역세권 입지로 인해 접근성이 높아 직주근접에 기여하는 탓에 입주사 근로자의 만족도가 높다.

실제로 분양시장에서 나타난 청약 경쟁률를 통해 초역세권 단지의 선호도를 확인할 수 있다.

서울 지하철 여의도역과 여의나루역 사이에 위치한 더블역세권 오피스텔인 ‘브라이튼 여의도’는 3.3㎡당 4305만원이라는 높은 가격대에도 평균 26.46대1이라는 높은 경쟁률을 보이며 분양을 마쳤다.

높은 미래가치로 집값이 크게 뛰기도 한다. 올 1월 신분당선 호매실 연장선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한 직후 수원 호매실동 일대 지역 부동산 시세가 들썩인 바 있다. 신분당선 호매실역(예정)이 들어서는 역세권 주변 부동산 시세는 하루 사이에 호가가 1억원 이상 오르기도 했다.

업계 관계자는 “초역세권 부동산은 이동이 편리하기 때문에 거주자나 근로자 등에게 선호도가 높아 수요가 꾸준하다”고 분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7.90상승 9.0218:03 07/09
  • 코스닥 : 772.90상승 6.9418:03 07/09
  • 원달러 : 1195.50보합 018:03 07/09
  • 두바이유 : 43.29상승 0.2118:03 07/09
  • 금 : 43.34상승 0.4418:03 07/0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