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아빠본색' 길 복귀… "용서하자"vs"평생죄인"

 
 
기사공유
세번의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은 가수 길이 '아빠본색'으로 복귀했다. /사진=채널A 방송캡처
세번의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은 가수 길이 '아빠본색'으로 복귀했다. 그것도 아들과 아내와 함께. 지난 24일 방송된 ‘아빠본색’에 아빠가 된 길의 본격적인 육아 이야기가 공개됐다.

그는 20개월 된 아들 하음을 자랑하며 “지난 3년간 여러 가지 일이 있었다. 장가를 갔고 엄청 많이 먹는 아들이 태어났다. 정말 꿈만 같다. 내가 한 명 더 있는 듯한 느낌이다. 되게 신기하다”고 미소 지었다. 

길은 세 차례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일으켜 2017년부터 3년 넘게 자숙했다. 그러던 중 10살 연하의 아내 최보름씨와 조용히 가정을 꾸렸고 아들 하음까지 낳았다. 비록 결혼식은 올리지 못했지만 혼인신고를 하고 조용히 육아에 집중했다.

길은 “저는 미안함 마음이 가장 큰 아버지이고 남편이다. 지난 3~4년 시간이 제가 살아온 시간과 정반대의 삶이었다. 당당한 아빠가 될 때까지 진짜 열심히 하겠다”고 조심스럽게 출연 소감을 밝혔다.

그의 복귀를 누구보다 바란 건 아내였다. ‘아빠본색’ 출연 섭외를 받고서 길은 망설였지만 아내는 “오빠가 나가서 우리 가족을 얘기하고 아들도 보여줬으면 좋겠다”고 말한 걸로 알려졌다.

제작진과 인터뷰에서도 길의 아내는 “상견례도 하고 차근차근 결혼식을 준비하고 있었는데 다 못하게 됐다. 조용히 살자고 마음 먹었는데 친구들을 못 만나니 우울하더라. 연락 와도 안 보고 살았다”며 조용히 숨어 살았던 때를 고백했다.

이어 그는 “만삭 때 순댓국이 너무 먹고 싶어서 맛집을 멀리 찾아 갔는데 길을 알아보더라. 안 좋은 얘기를 하는 걸 다 들었다. 결국 못 먹고 나왔는데 서러웠다. 울었다. 오빠가 연예인이니까 내가 조용히 살고 싶다 해도 안 되는 구나 싶더라. 이대론 평생 죄인처럼 지내겠구나 싶었다”고 덧붙였다.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반응은 "응원한다. 소중한 가족을 위해 용기 내달라", "음주운전만 아니면 실력도, 성격도 좋다고 생각한다. 이제 사고 그만치고 개리와도 화해해서 리쌍으로 노래 한 곡만 내달라", "개리 아들 하오, 길 아들 하음이. 뭔가 연관성 있어 보이고 기분이 좋다. 앞으론 절대 실수 되풀이 하지 말라"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반면 "음주운전은 용서받을 수 없는 살인 행위", "죄인이 자숙해야 하는거 아닌가", "음주운전으로 사고당하는 가족들은 생각하지 않은건가" 등의 상반된 반응도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4.17하락 23.7618:01 07/07
  • 코스닥 : 759.16하락 0.7418:01 07/07
  • 원달러 : 1195.70하락 0.118:01 07/07
  • 두바이유 : 43.10상승 0.318:01 07/07
  • 금 : 43.66상승 0.9818:01 07/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