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수 할머니, 원고 안 보고 울분 토했다(종합)

 
 
기사공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92)는 일본군 성노예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 관련 의혹에 대한 진실은 검찰이 밝힐 일이라고 했다. /사진=뉴시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92)는 일본군 성노예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 관련 의혹에 대한 진실은 검찰이 밝힐 일이라고 했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에 대해서는 용서할 뜻이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이 할머니는 25일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이 할머니는 이날 1시간 정도 준비한 원고를 보지 않고 발언을 쏟아냈다.

이 할머니는 "누구를 원망하고 잘못했다고 하는 것은 첫 기자회견 할 때 (이야기)했다. 그런데 생각하지 못하는 것들이 나왔더라"라며 "그것은 검찰에서 (해결을)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30년 동안 ‘사죄해라’ ‘배상해라’ 했는데 일본 사람이 뭔 줄 알아야 사죄하고 배상하지 않나"라며 "위안부와 정신대가 어떻게 같나. 정신대대책협의회가 위안부 문제를 하는데 거기 해당하지도 않는데 뭐하러 그 사람들이 사죄하겠나"라고 덧붙였다.

이 할머니는 "30년 동안 사죄 배상을 요구하며 학생들까지 고생시켰다. 학생들 돼지(저금통) 털어서 나오는 그 돈도 받아서 챙겼다"라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19일 저녁 정의연 전 이사장인 윤 당선인과 만난 일에 대해서는 "문을 열어 달라 해서 열어주니까 윤미향씨가 들어오는 거다. 놀라서 넘어질 뻔했다"라며 "무엇을 용서하나. 뭘 가져와야 용서를 하지"라고 설명했다.

그는 "(윤 당선인에게)'보니까 엄청나더구나. 그것은 검찰에서도 할 것이고 내가 며칠 후 기자회견 할 테니 와라'고 했다"고 전했다.

또 "원수 진 것도 아니고 30년을 함께했다. 한번 안아 달라 하더라"라며 "이게 마지막이라는 생각에 안아주니 눈물이 왈칵 나서 울었다"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명백하게 좀 기사를 내 달라. 그걸 가지고 용서했다는 기사는 너무한 거다. 그게 아니다"라고 부연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92)는 일본군 성노예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 관련 의혹에 대한 진실은 검찰이 밝힐 일이라고 했다. 사진은 이용수 할머니 2차 기자회견장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이 할머니는 "저는 데모(수요집회) 방식을 바꾼다는 거지 끝내자는 건 아니다"며 "일본과 한국은 이웃나라다. 학생들이 일본·한국을 학생들이 왕래하고 세월이 가며 학생들이 (역사를) 알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할머니는 "윤미향은 아직도 본인이 잘했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 죄를 지었으면 죄를 받아야지"라고 화난 목소리로 말하기도 했다.

이어 "윤 당선인의 사퇴를 원하냐"는 취재진 질문에는 "밝히지 않겠다"며 답변 하지 않았다.

이 할머니는 현재 경기도 안성의 쉼터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 매각 시기와 관련된 의혹을 "화려하게 지어놓고 윤미향 아버지가 살고 있다. 그것을 검찰 쪽에서 밝힐 것"이라며 "죄를 모르고 아직까지도 큰소리친다. 꼭 이 죄를 물어야 한다. 두 번 다시 이런 일이 없도록 하기 위해선 벌을 받아야 한다"고 성토했다.

마지막으로 이 할머니는 "저는 올해 93세다. 제게 남은 시간은 별로 없다"며 "피해자들의 의지와 무관하게 역사의 소용돌이 속에서 무력하게 당해야 했던 우리들의 아픔이 다시 반복되지 않도록, 그리고 미래 우리의 후손들이 가해자이거나 피해자가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는 지난 7일 첫 기자회견이 열린 대구 남구 봉덕동의 한 찻집에서 진행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외신 등 취재진이 몰리자 급히 수성구 인터불고호텔로 장소를 변경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167.90상승 9.0218:03 07/09
  • 코스닥 : 772.90상승 6.9418:03 07/09
  • 원달러 : 1195.50보합 018:03 07/09
  • 두바이유 : 43.29상승 0.2118:03 07/09
  • 금 : 43.34상승 0.4418:03 07/0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