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렘데시비르 코로나19 환자에 긴급사용승인 논의"

 
 
기사공유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사진=뉴스1 장수영 기자
방역당국이 중앙임상위원회와 길리어드사이언스의 '렘데시비르'의 긴급사용을 논의한다. 미국 국립보건원(NIH)이 주도한 렘데시비르가 임상시험에서 치료군의 회복시간을 31% 단축한 결과를 발표한 데 따른 것이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렘데시비르를 코로나19 환자에 긴급사용 여부를 중앙임상위원회와 논의한 뒤 필요한 경우 식품의약품안전처와 긴급사용승인과 수급 등을 협의할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정은경 방대본 본부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렘데시비르 임상 결과 이 약물이 코로나19 회복시간 단축과 통계적으로 유의미하지는 않았지만 사망률도 낮아졌다"고 말했다.

코로나19 환자 1063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렘데시비르 임상 결과에 따르면 렘데시비르 투약군 환자들의 치료기간이 15일에서 11일로 단축됐다. 위약군(가짜약)보다 31% 유의미한 차이를 기록한 것.

오명돈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회복이 4일간 단축됐다는 것은 인공호흡기나 중환자실, 산소치료 같은 의료 자원이 그 만큼 더 많아지는 효과가 있어 의료시설과 기구가 절실히 필요한 판데믹 상황에서는 매우 의미있는 효과"라고 평가했다.

정 본부장은 "국내에서 긴급하게 렘데시비르 사용을 추진할지에 대해 중앙임상위에 의견을 확인하는 중"이라며 "만약의 경우 식약처에 긴급 도입을 요청하려고 준비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렘데시비르 수급에 대해서는 식약처와 협의해서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산업2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7.90상승 9.0218:03 07/09
  • 코스닥 : 772.90상승 6.9418:03 07/09
  • 원달러 : 1195.50보합 018:03 07/09
  • 두바이유 : 43.29상승 0.2118:03 07/09
  • 금 : 43.34상승 0.4418:03 07/0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