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소미 가족사 '충격'… "결혼식 때 부모대행 알바"

 
 
기사공유
개그우먼 안소미가 아픈 가족사를 털어놨다. /사진=JTBC 방송캡처

개그우먼 안소미가 아픈 가족사를 털어놨다. 지난 23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가장 보통의 가족'(이하 '가보가')에는 안소미, 김우혁 부부가 출연했다.

안소미는 어린 시절 부모님이 이혼을 해 할머니와 함께 생계를 이어갔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안소미는 "어릴 때 보통의 가족이라 말하는 환경에서 크지 못했다"며 "초등학교를 다니면서 나만 엄마가 없다는 걸 깨달았다. 다른 아이들은 엄마가 있더라. 엄마의 사진조차 본 적이 없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부모님이 돌아가시진 않았는데, 부모님이 안 계시다는 걸 알리고 싶지 않았다"며 "결혼식 때는 부모 대행 아르바이트까지 썼다"고 했다.

안소미는 "어릴 적에 부모님이 이혼한 후 보고 싶지도 않았다. 아예 생사도 몰랐으면 싶었다. 그 사람들과 연을 끊어버리고 싶다"며 눈물을 흘렸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32%
  • 68%
  • 코스피 : 2152.41상승 17.0418:03 07/03
  • 코스닥 : 752.18상승 9.6318:03 07/03
  • 원달러 : 1198.60하락 1.418:03 07/03
  • 두바이유 : 42.80하락 0.3418:03 07/03
  • 금 : 42.68하락 0.1718:03 07/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