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수은, 대한항공에 1조2000억원 지원… 자금난 숨통

 
 
기사공유
/사진=대한항공
KDB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이 26일 대한항공에 1조2000억원을 지원하는 안건을 의결한다.

대한항공이 올해 필요한 자금은 3조8000억원이다. 채권단이 1조2000억원을 지원하고 대한항공이 1조원 규모의 유상증자와 3000억원 규모의 전환사채를 발행하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위기에 놓인 대한항공은 자금난에 숨통의 트일 전망이다.

26일 금융권에 따르면 산은과 수은은 각각 여신위원회와 신용위원회를 열고 대한항공 지원안을 확정한다. 

채권단은 지난달 24일 대한항공에 운영자금 2000억원 제공, 화물운송 관련 자산유동화증권(ABS) 7000억원 인수, 주식으로 전환할 수 있는 영구채 3000억원 인수 등 총 1조2000억원을 지원하는 내용의 지원안을 발표했다. 

산은과 수은의 부담 비율은 약 6대4다. 두 은행은 내부위원회 승인 이후 대한항공과 재무구조 개선계획(자구안)을 토대로 특별 약정을 체결한다.

채권단은 내부 위원회 승인 이후 대한항공과 자구안과 관련한 특별 약정을 맺을 예정이다. 채권단은 자금지원 조건으로 대한항공에 자체적인 자본확충 및 경영개선 등 자구노력 등을 요구한 상태다.
 
자구안에는 1조원 규모의 유상증자, 서울 종로구 송현동 부지 매각, 왕산레저개발 지분 매각 등이 담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매각설이 제기됐던 기내식과 항공정비(MRO) 사업 부문은 투자자 유치를 통한 자회사 형태로 사업을 이어나가는 방안을 논의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기간산업안정기금을 통한 대한항공 추가 지원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채권단 관계자는 "산은과 수은이 오후에 대한항공에 1조2000억원을 지원하는 안건을 확정할 예정"이라며 "기간산업안정기금 지원은 논의 대상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2.41상승 17.0418:03 07/03
  • 코스닥 : 752.18상승 9.6318:03 07/03
  • 원달러 : 1198.60하락 1.418:03 07/03
  • 두바이유 : 42.80하락 0.3418:03 07/03
  • 금 : 42.68하락 0.1718:03 07/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