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심리 4개월 만에 반등··· 재난지원금 '반짝' 효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농협 하나로마트 양재점에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사용가능 매장임을 알리는 표지판이 설치됐다./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얼어붙은 소비심리가 넉 달 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등 정책당국의 적극적인 경기부양책도 소비심리에 긍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26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5월 소비자동향조사 결과’를 보면 이달 중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77.6으로 전월대비 6.8포인트 상승했다.

소비자심리지수는 경제상황에 대한 소비자들의 심리를 종합적으로 나타낸 통계다. 현재생활형편과 가계수입전망, 소비지출전망 등 6개 주요 개별지수를 표준화해 산출한다.

소비자심리지수가 100보다 크다는 것은 경제상황에 대한 소비자의 기대심리가 과거(2003년~2019년 12월) 평균보다 낙관적, 반대로 100보다 작을 경우엔 비관적이라는 의미다.

5월 소비자심리지수는 여전히 100을 한참 밑돌지만 1월 말 국내에서도 코로나 확진자가 나온 이후 2월(96.9)→3월(78.4)→4월(70.8) 석 달 만에 33.4포인트 급락했던 흐름에서 벗어났다.

이번 조사는 이달 11일~18일 사이 전국 도시 2500가구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도 11일부터 온라인 접수를 시작해 13일부터 본격적으로 풀리기 시작했다.

한국은행은 통계조사팀 관계자는 “코로나 확산세가 둔화한 것이 주된 영향이지만 시기적으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등 정부의 각종 부양책에 대한 기대심리도 조사 결과에 작용한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세부 항목을 살펴보면 경기 관련 지수와 가계 재정상황 지수가 일제히 반등했다. 6개월 전 대비 현재 경기 상황을 의미하는 현재경기판단 CSI는 36으로 전월대비 5포인트 올랐고 6개월 후 경기에 대한 예상인 향후경기전망 CSI도 67로 8포인트 상승했다. 생활형편전망 CSI(85)는 전월대비 6포인트, 현재생활형편 CSI(79)는 2포인트 올랐다.

가계수입전망 CSI(87)와 소비지출전망 CSI(91)는 각각 4포인트씩 올랐다. 경기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완화하면서 취업기회전망 CSI도 5포인트 오른 63을 기록했다.

현재가계저축 CSI(86)와 가계저축전망 CSI(88)는 전월비 각각 2포인트, 1포인트 올랐다. 반면 현재가계부채 CSI(102)와 가계부채전망 CSI(100)는 전월대비 2포인트씩 하락했다. 주택가격전망은 기존 수준을 유지했다.

지난 1년간 소비자물가상승률에 대한 인식과 향후 1년간 기대인플레이션은 모두 전월대비 0.1%포인트씩 하락했다. 물가인식은 1.7%, 기대인플레이션율은 1.6%다. 물가인식은 2013년 1월 이후 최저, 기대인플레이션율의 경우 2002년 2월 이후 최저 수준이다.

다만 소비심리가 완전히 풀린 것은 아니다. 지수가 기준선(100)에 한참 못미쳐 경기 비관론이 팽배한 상황이다. 

한은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경기부진 우려는 지속되고 있다”며 “향후 소비심리는 코로나19 확산 전개 양상에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2.70하락 60.5418:03 09/24
  • 코스닥 : 806.95하락 36.518:03 09/24
  • 원달러 : 1172.70상승 8.318:03 09/24
  • 두바이유 : 42.26상승 0.0718:03 09/24
  • 금 : 41.38상승 0.2418:03 09/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