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법칙' 코로나19 여파… "종영 아냐"

 
 
기사공유
SBS 예능프로그램 '정글의 법칙'이 휴지기를 갖는다. /사진=SBS 제공

SBS 예능프로그램 '정글의 법칙'이 휴지기를 갖는다.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해외 촬영이 어려워지면서 불가피하게 방송을 중단하게 됐다.

26일 SBS에 따르면 '정글의 법칙'은 이달 초 코론 편 마지막 회를 끝으로 방송을 일시 중단한다. SBS 관계자는 스타뉴스에 "'정글의 법칙'은 코로나19 때문에 촬영을 못해서 잠시 휴지기를 갖기로 했다"며 "촬영만 정상화되면 다시 방송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2011년 10월 첫 방송을 시작한 '정글의 법칙'은 개그맨 김병만을 중심으로 스타들이 자연 속에서 펼치는 생존기를 담은 프로그램으로,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약 9년 만에 방송을 잠시 멈추게 됐다.

'정글의 법칙' 후속으로는 '박장데소'가 편성될 예정이다. '박장데소'는 MC 박나래와 장도연이 직접 일반인 커플의 데이트 컨설팅을 해주는 예능 프로그램으로, 오는 6월 13일 첫 방송된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7.90상승 9.0218:03 07/09
  • 코스닥 : 772.90상승 6.9418:03 07/09
  • 원달러 : 1195.50보합 018:03 07/09
  • 두바이유 : 43.29상승 0.2118:03 07/09
  • 금 : 43.34상승 0.4418:03 07/0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