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쿠팡 부천 물류센터 폐쇄… 택배 괜찮을까

 
 
기사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쿠팡 부천 물류센터가 문을 닫았다. /사진=뉴스1

경기 부천에 위치한 쿠팡 물류센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물류센터 운영이 중단됐다.

쿠팡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경기 부천시 오정동 소재 물류센터를 폐쇄했다고 26일 밝혔다. 부천 물류센터는 수도권 서부 지역으로 배송되는 신선식품을 처리하는 곳이며 1300여명의 직원이 근무한다. 

해당 물류센터에서 근무하던 30대 직원 A씨는 지난 2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어 같은 센터에서 근무하던 직원 2명도 연달아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쿠팡은 해당 물류센터를 폐쇄했으며 근무자들은 지난 24일부터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다만 확진자와 접촉자로 분류된 직원만 200여명이라 추가 감염 가능성이 남아있다. 

쿠팡의 배송을 이용하는 고객들의 감염 우려도 커지는 상황. 다만 전문가들은 택배를 통한 감염 우려는 거의 없다고 조언한다. 감염자의 비말이 호흡기나 점막을 통해 들어가야 감염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쿠팡 관계자 역시 “물건이 포장돼서 들어온 상품인 데다 센터 내에서 마스크를 착용하고 근무하기 때문에 배송 상품을 통해 감염될 가능성은 전혀 없다”고 말했다.

쿠팡은 인천·고양 등에 별도 물류센터를 두고 있어 배송 업무에 큰 차질이 없을 전망이다. 이 관계자는 “부천 물류센터에서 배송 예정인 상품과 동일한 상품을 인천 등 인근 다른 지역 물류센터에서 고객에게 배송할 것”이라며 “고객이 불안하지 않도록 모든 조치를 다 하고 예정된 배송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고객을 보호하기 위한 안전조치가 완벽하게 이뤄졌다고 판단될 때까지 해당 물류센터에 대해 가장 강력한 방역 조치를 지속할 계획”이라며 “운영 재개 시점을 포함한 모든 사항은 보건 당국 가이드라인과 협의 내용에 따라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183.61하락 2.4518:01 07/14
  • 코스닥 : 778.39하락 2.818:01 07/14
  • 원달러 : 1205.70상승 4.818:01 07/14
  • 두바이유 : 42.72하락 0.5218:01 07/14
  • 금 : 43.38하락 0.2518:01 07/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