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 요금 내리기 어려운 이유… "통신사 경쟁 적은 탓"

 
 
기사공유
국내 이동통신시장은 적은 경쟁 탓에 요금인하에 소극적인 것으로 분석됐다 /사진=뉴스1
지난해 국내 이동통신시장은 경쟁이 적어 통신사의 요금인하 제약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의 '2019년도 통신시장 경쟁상황 평가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이동통신 소매시장은 '경쟁이 미흡한 시장'으로 분석됐다. 

2018년 기준 소매 매출액 점유율은 SK텔레콤 47.5%, KT 28.6%, LG유플러스 23.9%로 1위와 2위의 격차가 18.9%포인트나 된다. 알뜰폰을 제외한 가입자 점유율은 SK텔레콤 47.3%, KT 29.8%, LG유플러스 22.9%로 1, 2위 격차는 17.5%로 줄어든다.

영업이익도 차이가 컸다. 2018년 기준 SK텔레콤의 영업익은 1조8498억원, KT는 3150억원, LG유플러스 6701억원이었다.

한국을 제외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의 1위와 2위 사업자 점유율 격차는 평균 소매 매출액 점유율 기준 3.2%포인트였다.

KISDI는 이런 시장 상황이 투자와 요금인하 여력 등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봤다. 신규사업자 진입 가능성마저 낮아 시장구조가 근본적으로 개선되기 어려울 것으로 분석했다.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산업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4.17하락 23.7615:30 07/07
  • 코스닥 : 759.16하락 0.7415:30 07/07
  • 원달러 : 1195.70하락 0.115:30 07/07
  • 두바이유 : 43.10상승 0.315:30 07/07
  • 금 : 43.66상승 0.9815:30 07/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