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매 뚝, 전세도 뚝… 전국 오피스텔 내림세

 
 
기사공유
서울시내 한 오피스텔. /사진=김창성 기자
지난 4월 기준 전국 오피스텔 평균 매매가격이 9개월 만에 하락한 데 이어 전세가격도 소폭 하락했다.

26일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기업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올 4월 전국 오피스텔 평균 전세가격은 1억4188만6000원이다.

이는 3월 평균 전세가격 1억4189만3000원 대비 7000원 떨어졌다. 감소폭은 작지만 오피스텔 전세가격 하락은 2019년 7월 이후 9개월 만이다.

수도권, 지방 광역시 중 4월 평균 전세가격이 3월 대비 가장 많이 하락한 지역은 25만6000원 떨어진 부산이었다. 이어 ▲대구(10만8000원 하락) ▲광주(10만4000원 하락) ▲경기(7만원 하락) ▲울산(6만8000원 하락) ▲대전(4만2000원 하락) 등의 순이다.

오피스텔 전세가격이 상승한 지역도 있었다. 서울의 경우 4월 평균 오피스텔 전세가격은 1억7915만1000원으로 3월 전세가격(1억7903만5000원) 대비 11만6000원 상승했다. 인천 또한 3월 대비 6000원 소폭 올랐다.

서울에서 오피스텔 전세가격이 가장 많이 상승한 지역은 도심권으로 18만원 증가했다. 이어 ▲서북권(14만6000원 상승) ▲동남권(13만3000원 상승) ▲서남권(9만3000원 상승) ▲동북권(6만7000원 상승) 등의 순이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4월 전국 오피스텔 매매가격이 하락하며 전세가격도 소폭이지만 떨어졌다”며 “하지만 수도권 서울 오피스텔은 매매가격과 전세가격이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어 오피스텔 시장에도 지역별 양극화 현상이 진행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조연구원은 “다만 전국 오피스텔 평균 월세 가격은 6개월째 같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어 임대 사업을 위한 예비 투자자의 기대 수익률은 소폭 증가할 것”이라며 “다만 이 또한 지역별 오피스텔 수요가 다르기 때문에 편차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0.25하락 17.6518:03 07/10
  • 코스닥 : 772.81하락 0.0918:03 07/10
  • 원달러 : 1204.50상승 918:03 07/10
  • 두바이유 : 42.35하락 0.9418:03 07/10
  • 금 : 43.63상승 0.2918:03 07/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