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영석 PD 연봉… 지난해 기준 'CJ 오너 일가'보다 많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나영석 PD가 지난 2018년 연봉 37억원을 받아 CJ ENM 오너 일가보다 더 많은 보수를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임한별 기자

나영석 PD가 지난 2018년 연봉 37억원을 받아 CJ ENM 오너 일가보다 더 많은 보수를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나 PD는 지난해 급여 2억1500만원, 상여 35억1000만원 등 총 37억2500만원을 받았다.

CJ ENM 측은 당시 나 PD의 상여금 규모에 대해 "콘텐츠 제작 성과와 업무 전문성, PD직군 코칭 및 사업 기여도를 감안해 상여금을 산정했다"고 설명했다.

CJ ENM 상여금은 성과급, 명절 상여, 기타 지원금으로 구성된다. 성과급은 지급 기준에 따라 사업부문의 영업이익 지표 및 제작 콘텐츠의 시청률, 화제성, 콘텐츠 판매액 등 계량 측정 지표를 기준으로 지급한다.

나 PD는 지난 2001년 KBS 예능 PD로 입사해 '1박2일'을 통해 이른바 '스타 PD' 반열에 올랐다. 그는 2013년 CJ E&M으로 소속을 옮긴 후 '꽃보다 할배', '삼시세끼', '신서유기', '윤식당' 등을 연달아 성공시켰다.

나 PD의 정확한 연봉이 밝혀진 것은 이 때가 처음이다.

자본공시법 개정으로 지난 2018년부터 상장 기업들의 경우 등기 임원이 아니더라도 연봉 총액이 5억을 넘는 임직원 상위 5인의 연봉을 공개해야 한다.

허민회 CJ ENM 총괄 부사장은 같은 해 급여 6억4900만원, 상여 6억2800만원 등 총 12억7700만원을 받았다. 지난해 퇴사한 김성수 전 총괄 부사장은 51억2100만원을 수령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 전 부사장은 급여 3억8900만원, 상여 34억4600만원, 퇴직소득 12억8600만원 등을 받았는데 상여금에는 특별공로금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오너 일가인 이재현 CJ그룹 회장과 이미경 부회장은 지난해 CJ ENM으로부터 각각 23억2700만원, 21억300만원의 보수를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CJ ENM의 직원 수는 지난 2019년 3475명, 평균 근속연수는 4년7개월, 급여는 6600만원으로 확인됐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335.69하락 11.0512:42 10/20
  • 코스닥 : 808.35하락 13.912:42 10/20
  • 원달러 : 1138.60하락 3.412:42 10/20
  • 두바이유 : 42.62하락 0.3112:42 10/20
  • 금 : 41.77하락 0.2412:42 10/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