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방송 지각변동?… 현대HCN 인수 나선 이통3사

 
 
기사공유
26일 마감된 현대HCN의 예비입찰에 이통3사가 모두 인수의향서를 제출했다. /사진=뉴스1
유료방송업체 현대HCN의 예비입찰에 이동통신3사가 모두 뛰어들었다. 현대HCN의 향방에 유료방송시장의 순위표가 요동칠 것으로 보인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이통3사는 전날 마감된 현대HCN의 예비입찰에 모두 ‘인수의향서’를 제출했다.

현대HCN은 서울 강남에 시청권역을 둔 알짜매물로 꼽힌다. 대부분의 가입자가 디지털 케이블서비스를 받고 있으며 가입자당월평균매출(ARPU)도 타기업보다 높다. 인수에 1조원 이상이 필요한 딜라이브보다 저렴하면서 큰 효용을 거둘 수 있기 때문에 이통3사 입장에서는 놓칠 수 없는 먹잇감인 셈이다.

이통3사의 유료방송시장 점유율은 ▲KT계열 31.52% ▲LG유플러스계열 24.91% ▲SK텔레콤계열 24.17%로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매물로 등장한 현대HCN의 점유율은 3.9%로 2위 LG유플러스와 3위 SK텔레콤의 순위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 만약 KT계열이 현대HCN을 손에 넣으면 2위와 격차가 최대 10%까지 벌어질 수 있다.

업계 관계자는 “현대HCN은 약 5000억원의 가치를 지닌 것으로 평가된다. 유료방송시장의 지각변동을 불러올 수 있다는 점에서 치열한 눈치싸움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2.41상승 17.0418:03 07/03
  • 코스닥 : 752.18상승 9.6318:03 07/03
  • 원달러 : 1198.60하락 1.418:03 07/03
  • 두바이유 : 42.80하락 0.3418:03 07/03
  • 금 : 42.68하락 0.1718:03 07/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