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개막 원하는 MLB, 선수노조에 새 임금삭감안 제시… 이번엔 '차등제'

 
 
기사공유
지난 26일(현지시간) 팀 훈련을 재개한 템파베이 레이스 선수들이 경기장에 입장하기 전 체온을 체크하고 있다. /사진=템파베이 구단 공식 트위터 캡처
미국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선수노조에 새로운 임금 삭감안을 제시했다.

26일(현지시간) 미국 'ESPN'에 따르면 리그 사무국은 고임금 선수와 저임금 선수들에게 따로 적용되는 새로운 삭감안을 선수노조에 내놨다.

매체가 인용한 소식통에 따르면 고임금 선수들은 풀시즌을 치를 때의 연봉에 최소 40% 이상을 받는다.

예를 들어 올 한해 3500만달러(한화 약 430억원)를 받는 선수가 있다면 올해는 780만달러(약 96억원)만 수령한다. 리그가 규정한 최소연봉인 56만3500달러(약 6억9000만원)를 받는 선수는 올해 연봉이 26만2000달러(3억2300만원)다. 연봉이 적을수록 더 많은 비율의 금액을 보장받는다.

앞서 사무국과 각 구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제적 타격의 해결책으로 임금 삭감을 추진했다. 하지만 선수노조의 강력한 반발로 협상이 난항을 빚었다. 선수들은 82경기로 줄어든 상황에서 최소 기존 임금의 50% 이상을 수령하기를 원했다.

논쟁이 장기화될 조짐을 보이자 사무국이 설정한 7월 첫 주 개막이 어려워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왔다. 사무국은 미국의 독립기념일(7월4일)이 껴있는 주간에 맞춰 메이저리그를 재개하겠다는 의사를 밝혀왔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2.41상승 17.0418:03 07/03
  • 코스닥 : 752.18상승 9.6318:03 07/03
  • 원달러 : 1198.60하락 1.418:03 07/03
  • 두바이유 : 43.14상승 1.1118:03 07/03
  • 금 : 42.85상승 0.1518:03 07/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