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생들 "저희도 횡단보도가 무서워요"

 
 
기사공유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에 따르면 어린이 보호구역내 어린이 교통사고는 한 해 435건이다. 이중 차대인 사고가 87%를 차지하고 횡단 중 사고 비중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사진=뉴스1DB
27일 초등학교 저학년 등교 개학을 맞아 코로나19 감염뿐만 아니라 등교길 도로횡단 시에도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27일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에 따르면 어린이 보호구역내 어린이 교통사고는 한 해 435건이다. 이중 차대인 사고가 87%를 차지하고 횡단 중 사고 비중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초1 사고 가장 많아


특히 보행사고는 처음 학교 가는 1학년이 547명(28%)으로 사상자가 가장 많이 발생했고 유치원 때보다 1.4배 증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어린이 보호구역 내 어린이 보행 사망사고는 교차로에서 차량이 우회전 후 제2횡단보도에서 발생한 경우가 많았다. 사고의 주원인은 회전차량의 부주의 운전, 어린이의 무단횡단과 갑자기 뛰어나오는 행동 등으로 나타났다. 

자료=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서울·경기 60개 초등학교 1만2000명 초등학생 설문결과, 평균 통학거리는 635m로 나타났고 1km가 넘는 비율이 8.9%이며, 평균 도로 횡단횟수는 3.8번으로 조사됐다. 1학년의 4명 중 1명은 혼자서 등·하교했다. 



초등생들 "횡단보도 무섭다"


통학로에서 가장 위험한 장소로 ‘횡단보도’, ‘골목길’을 꼽았고 1학년의 경우 도로횡단을 가장 불안해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소에서 2051명의 초등학생 보행행태를 조사한 결과, 횡단보도에서 뛰는 비율이 34.3%로 나타났고 특히 저학년은 41.5%로 높았다. 횡단보도에서 뛰는 이유는 ‘늦게 건너면 빨간불로 바뀔 것 같아서’, ‘늦게 건너면 차에 부딪힐까봐’, ‘위험지역이라서’ 등으로 나타났다. 

자료=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고객 데이터 분석결과, 횡단보도를 뛰다가 사고가 난 경우가 걷다가 난 사고에 비해 사고 심각도가 1.6배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보행 진행신호로 변경될 때 바로 출발하는 경우는 저학년이 24%로 고학년보다 높고 횡단 시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경우는 고학년이 18.3%로 저학년보다 높게 조사됐다.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이수일 박사는 “처음 학교 가는 1학년의 경우 도로횡단을 가장 어려워하기 때문에 보행신호가 바뀌더라도 마음속으로 셋까지 센 후에 차를 보면서 뛰지 말고 횡단하도록 가정에서부터 교육하여야 한다”며, “운전자는 어린이보호구역 내에서 우회전할 경우 횡단보도 앞에서 반드시 정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152.41상승 17.0418:03 07/03
  • 코스닥 : 752.18상승 9.6318:03 07/03
  • 원달러 : 1198.60하락 1.418:03 07/03
  • 두바이유 : 42.80하락 0.3418:03 07/03
  • 금 : 42.68하락 0.1718:03 07/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