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인천 스타트업 파크' 조성… 예비 유니콘에 620억원 투자

 
 
기사공유
신한금융그룹이 27일 중소벤처기업부, 인천시, 셀트리온과 함께 유니콘 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인천 스타트업 파크에 원스톱 스타트업 육성 플랫폼을 구축한다.

신한금융은 이날 인천 송도에 위치한 투모로우 시티에서 중소벤처기업부, 인천시, 셀트리온과 함께 '인천 스타트업 파크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비전선포식 행사를 개최했다.

인천 스타트업 파크 조성 사업은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공간 구축과 예비 유니콘 기업 양성을 위한 원스톱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민관 협력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 프로젝트'다.

인천시가 스타트업 파크 조성을 위해 국비 120억7700만원을 투입하고 중기부는 혁신기업을 소개하며 셀트리온은 바이오 기업을 육성하며 신한금융은 운영비 등을 지원한다.

스타트업 파크는 총 3개동으로 구성됐다. 민간 운영사로 참여한 신한은행과 셀트리온이 1동(면적 5400㎡)을 직접 운영한다. 2동(면적 8400㎡)은 공공 주도형 혁신 아이디어들을 전담 육성하고자 관련 기업과 기관들이 프로그램을 제공하는데 쓰인다. 또한 스타트업들의 편의시설 및 휴식과 협업공유 공간인 힐링타워(면적 7000㎡)로 이뤄졌다.

신한금융은 지난해 12월 이른바 제2의 혁신금융 빅뱅을 위한 그룹의 중장기 혁신금융 플랜인 '트리플K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전국 단위의 혁신성장 플랫폼을 조성하는 '코리아 크로스 컨트리' ▲스타트업의 성공적인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는 '코리아 투 글로벌' ▲유니콘 기업 육성을 통해 국가경제 활성화를 지원하고 기업의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K-유니콘 프로젝트' 등으로 구성됐다.

인천 스타트업 파크는 '트리플K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조성되는 혁신성장 플랫폼으로 인천의 지정학적 특성을 살린 글로벌·테크·바이오 특화 스타트업 육성 플랫폼 구축을 목표로 한다.

해외 진출을 희망하는 스타트업을 위해 글로벌 전진기지로서의 기능을 강화하고 데이터·AI·5G·IOT 등 4차 산업 혁신기술을 갖춘 스타트업과 바이오·헬스 기반의 스타트업을 집중 육성할 방침이다. 또한 글로벌 진출을 희망하는 스타트업 중 연간 80개사 이상을 선별해 해외 진출을 위한 기회도 제공한다.

또한 입주하는 모든 기업들에게는 보육 및 스케일업을 위한 사무 공간을 최대 1년간 무상으로 지원하고 4년 간 약 120억원의 운영비와 500억원 규모의 전용펀드를 조성해 유니콘 기업 발굴과 육성도 지원한다. 스타트업 파크에 입주하지 않은 기업들에도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에 대한 정보를 제공한다.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혁신적인 서비스를 생산하고 제공하는 IT기업, 플랫폼 사업자들이야말로 대한민국 미래 경쟁력의 주인공"이라며 "인천 스타트업 파크가 스타트업이라면 누구나 오고 싶어 하고 유니콘 기업이라면 반드시 거쳐 가야 하는 '혁신의 랜드마크'가 될 수 있게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7.90상승 9.0218:03 07/09
  • 코스닥 : 772.90상승 6.9418:03 07/09
  • 원달러 : 1195.50보합 018:03 07/09
  • 두바이유 : 43.29상승 0.2118:03 07/09
  • 금 : 43.34상승 0.4418:03 07/0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