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이카, 베트남 지뢰·불발탄 피해자 신속지원… 코로나에 생계 악화

 
 
기사공유
코이카 베트남 사무소와 유엔개발계획(UNDP)이 베트남 장애인 1000여명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베트남 장애인에게 미치는 영향'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쟁으로 인한 지뢰 및 불발탄 피해자 응답자 중 96%가 코로나19로 생계가 어려워졌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왔다. /사진=코이카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해외 취약계층의 삶을 더욱 피폐하게 만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코이카(KOICA·한국국제협력단)에 따르면 코이카 베트남 사무소와 유엔개발계획(UNDP)이 베트남 장애인 1000여명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베트남 장애인에게 미치는 영향'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쟁으로 인한 지뢰 및 불발탄 피해자 응답자 중 96%가 코로나19로 생계가 어려워졌다고 응답했다.

베트남은 지난 1월말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온 이래 이달 26일까지 325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그동안 베트남 정부의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정책으로 지역사회 확산은 통제가 되고 있지만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장애인들은 여전히 코로나19의 위험에 처해 있다.

코이카는 지난 25일부터 27일까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베트남 불발탄 피해자를 돕기 위해 유엔개발계획, 베트남 국가지뢰제거센터와 협력해 13만달러(1억6000만원) 상당의 마스크, 손소독제, 쌀, 식용유 등의 방역물품과 구호물품을 9000여명의 불발탄 피해자들에게 긴급지원했다.

코이카-유엔개발계획 베트남사무소는 코로나19로 지뢰 및 불발탄 피해자들이 어떤 어려움을 겪고 있는지 정확하게 파악하고 이들의 수요에 맞춘 지원을 하기 위해 지난달 14일부터 28일까지 베트남 장애인 1000여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가 베트남 장애인에게 미치는 영향’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응답자의 82%가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걱정이 있다고 답했고 70%는 진단검사 등 의료서비스 접근이 어렵다고 응답했다. 응답자의 약 1/3은 코이카가 지난 2016년부터 진행중인 ‘지뢰 및 불발탄 통합대응 역량강화사업’의 대상지인 꽝빙성과 빈딩성에 거주하는 불발탄 피해자들이었는데 이중 코로나19로 생계가 어려워졌다고 응답한 비율은 96%에 달했다.

또 코로나19로 30%는 실직, 49%는 근로시간 단축, 59%는 임금이 삭감된 것으로 조사됐다.

코이카는 신속한 지원을 위해 지난 2016년부터 베트남에서 추진중인 ‘지뢰 및 불발탄 통합대응 역량강화사업’의 피해자 지원 부문 지원 계획을 긴급 수정해 예산을 마련했다.

조한덕 코이카 베트남사무소장은 “코로나19와 같은 글로벌 팬더믹에 가장 큰 영향을 받는 것은 사회 취약계층이며 그 중 장애인 보호의 사각지대가 생기는 경우가 상대적으로 높다”면서 “이런 특수한 상황에서 과거 전쟁으로 인한 지뢰·불발탄 피해자 및 생존자들에게 좀 더 신속하고 인도적인 지원을 제공하기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베트남은 오랜 전쟁을 겪으며 국토면적의 약 18%가 지뢰‧불발탄에 오염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에 코이카는 지난 2016년부터 2000만불 규모로 베트남 정부의 지뢰 및 불발탄 분야 통합대응 역량강화 및 피해자 지원을 위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83.76하락 18.1218:01 07/16
  • 코스닥 : 775.07하락 6.2218:01 07/16
  • 원달러 : 1205.60상승 5.118:01 07/16
  • 두바이유 : 43.79상승 0.8918:01 07/16
  • 금 : 44.18상승 1.418:01 07/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