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확진자 왔는데… 우송대, 대면수업 학생에 문자도 안보냈다

 
 
기사공유
인천시 연수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지난 23일 대전 우송문화예술회관에 다녀간 가운데 우송대학교 재학생들의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사진=뉴스1

인천시 연수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지난 23일 대전 우송문화예술회관에 다녀간 가운데 우송대학교 재학생들의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확진자 동선에 드러난 우송문화예술회관이 우송대학교 캠퍼스에 있으며 27일 해당 학교에서 현장 실습 같은 대면수업이 이뤄졌기 때문이다.

27일 우송대학교 앱 커뮤니티에는 학생들의 우려와 불만의 목소리가 올라왔다. 학생들은 "학교 왜 이렇게 대면 강의에 집착함" "학교에 전화 3~4번 해봤는데 대면강의 취소될 가능성 없다고 학교 다 오라네. 나 실습과여서 대면강의 중임" 등의 글을 남겼다.

우송대학교에 재학 중인 A씨(남·익명 요구)는 27일 '머니S'에 "확진자가 23일 다녀가 학생들을 마주치지는 않았지만 학교 측에서 안내문자라도 보내고 경각심을 일으켜줘야 하는 것이 아니냐"면서 "현장 실습 중인 학생들의 걱정이 크다"라고 토로했다.

A씨는 "대부분 학과는 재택수업으로 진행 중이지만 실습이 필요한 학과는 27일 대면강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인천시 연수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지난 23일 대전 우송문화예술회관에 다녀간 가운데 우송대학교 재학생들의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사진=우송대학교 앱 커뮤니티 캡처(제보자 제공)


이와 관련해 우송대학교 측은 "확진자가 나온 건물은 폐쇄했고 방역까지 마쳤다"며 확진자 동선에 크게 개의치 않는 반응이다. 특히 해당 확진자가 우송문화예술회관을 다녀갔을 당시 학생들은 학교에 나오지 않았다고 우송대학교 관계자는 전했다.

다만 학교 측이 안일하게 대응한 것 아니냐는 비난이 잇따랐다. 캠퍼스가 속한 지자체뿐 아니라 학교에서도 현장 실습을 하는 학생들에게 안내문자라도 보내야 했다는 지적이다.

이날 교육부 관계자는 '머니S'에 "대학 캠퍼스 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가거나 나왔을 시에 대한 방역 지침은 학교 측에서 자율적으로 해결하도록 하라는 내용이 있다"면서 "등교와 관련해서는 학교 측이 학생 들의 의사와 조율해서 강의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송문화예술회관을 다녀간 확진자는 지난 23일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이곳에 머물렀으며 전날(26일) 근육통, 몸살기운 등의 증상이 발현해 검체 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152.41상승 17.0418:03 07/03
  • 코스닥 : 752.18상승 9.6318:03 07/03
  • 원달러 : 1198.60하락 1.418:03 07/03
  • 두바이유 : 42.80하락 0.3418:03 07/03
  • 금 : 42.68하락 0.1718:03 07/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