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가 이태원에 주목했다, 왜?

 
 
기사공유
경기 부천 쿠팡 물류센터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한 가운데 27일 부천종합운동장 주차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검체 채취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뉴스1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확진자가 40명대로 늘어나자 외신까지 관심을 보이며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27일 질병관리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전날 대비 40명 늘어난 1만1265명을 기록했다. 지난 25~26일 10명대를 유지하다가 이날 갑작스레 늘어났다.

미국 'CNN'은 이날 한국 내 확진자 40명 증가 소식을 전하며 "이는 50일 만에 가장 큰 폭의 증가세다"라고 설명했다. 영국 '가디언'도 비슷한 내용의 보도를 전했다.

CNN은 술집과 클럽이 밀집한 서울 이태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뒤 한국에서 신규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며 "지난 9일 이후 약 250명이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가 나왔다"라고 전했다.

가디언도 "신규 확진자 중 4명을 제외한 전원은 이태원 클럽과 연관됐다"라며 "당국은 나이트클럽 등 유흥시설과 (부천 쿠팡) 물류센터 관련 확산을 막기 위해 안간힘을 쏟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이밖에 'AP통신'과 영국 '파이낸셜타임스' 등 유력 매체들도 한국 신규 확진자 소식을 관심있게 다뤘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이날 브리핑을 열고 실내 흡연실 이용을 자제할 것과 구내식당 등 다중이용시설 사용시 코로나19 예방 수칙을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83.76하락 18.1218:01 07/16
  • 코스닥 : 775.07하락 6.2218:01 07/16
  • 원달러 : 1205.60상승 5.118:01 07/16
  • 두바이유 : 43.79상승 0.8918:01 07/16
  • 금 : 44.18상승 1.418:01 07/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