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당권 도전… 다음주 출마선언 관측(종합)

 
 
기사공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이 27일 당권도전을 결심하고 다음주 이를 선언할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임한별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이 27일 당권도전을 결심하고 다음주 이를 선언할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이번주 내 출마 선언 가능성도 제기됐지만 윤미향 당선인 관련 의혹이 확대되는 상황을 감안해 다음주 당대표 출마 여부를 발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 위원장은 최근 전당대회 출마를 저울질하고 있는 당내 주자들과 잇따라 개별 회동을 가짐에 따라 출마 결단이 임박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당내 여론을 다각도로 수렴한 이 위원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라는 국난극복을 위한 리더십을 발휘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받아들여 출마를 최종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위원장도 이날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민주당 당선인 워크숍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전당대회 출마 여부에 대해 "며칠 안에 (발표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문재인 정부 초대 총리 출신이자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으로 지난 4·15 총선을 이끈 이 위원장은 서울 종로구에서 미래통합당의 황교안 전 대표를 누르며 '1등 대선주자'로서의 입지를 굳혔다.

각종 차기 대선주자 여론조사에서도 부동의 1위를 달렸기에 총선 이후 행보로 오는 8월 전당대회에서의 차기 당 대표 출마 여부가 주목을 받아 왔다.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 2015년 2월 당 대표에 선출됐다가 2016년 1월 대표직에서 물러나 대권에 도전했다.

다만 민주당 당규상 대선 1년 전에는 사퇴해야 하기 때문에 6~7개월짜리 단기 대표에 그칠 수 있다는 점 때문에 이 위원장은 당권 도전 여부를 숙고해 왔다. 전당대회 과정에서 당내 견제 세력이 생길 수 있다는 부담도 있었다.

이에 따라 이 위원장은 지난주부터 홍영표·송영길·우원식 의원 등 당권 주자들을 각각 만나 의견을 청취했다.

앞서 송 의원은 이 위원장이 당 대표 주자로 나서면 전당대회 출마 뜻을 포기하겠다고 밝힌 바 있는 만큼 현재 구도라면 민주당의 8월 전당대회는 이 위원장과 홍영표·우원식 의원의 3파전이 될 전망이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7.90상승 9.0218:03 07/09
  • 코스닥 : 772.90상승 6.9418:03 07/09
  • 원달러 : 1195.50보합 018:03 07/09
  • 두바이유 : 43.29상승 0.2118:03 07/09
  • 금 : 43.34상승 0.4418:03 07/0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