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생명, 설계사 1명 '코로나19' 확진… 근무자 100여명 검사중

 
 
기사공유
서울 서대문구에서 근무하던 KB생명보험 보험설계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울 서대문구에서 근무하던 KB생명보험 보험설계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같은층에서 근무하던 직원이 100명에 육박한 것으로 알려져 집단 감염우려가 커지고 있다.

27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센트럴플레이스 건물 7층에서 전화영업을 담당하던 KB생명보험 보험설계사 1명은 지난 26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 설계사와 같은층에서 근무한 직원은 약 100명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해당 층은 폐쇄 조치됐으며 같은 층에 근무하던 보험설계사들은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확진자가 나옴에 따라 충정로 센트럴플레이스 건물은 전체 소독을 진행할 방침이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5.37상승 28.6718:03 07/02
  • 코스닥 : 742.55상승 14.9718:03 07/02
  • 원달러 : 1200.00하락 3.418:03 07/02
  • 두바이유 : 42.03상승 0.7618:03 07/02
  • 금 : 42.70상승 0.6318:03 07/0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