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콜센타 TOP7 장래희망, 임영웅은 '메시' 영탁은?

 
 
기사공유
'사랑의 콜센타' TOP7의 어릴적 장래희망은 뭐였을까. /사진=TV조선 제공

'사랑의 콜센타' TOP7의 어릴적 장래희망은 뭐였을까. 내일(28일) 오후 10시 방송될 TV CHOSUN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 9회에서는 TOP7이 어릴 적 장래 희망이었던 직업으로 변신, ‘찐대박 예감’ 오프닝으로 화려하게 문을 열며 웃음꽃을 만발하게 만든다.

무엇보다 이번 오프닝에서는 지난주 방송 이후 예고편에서 드러났듯이 임영웅은 축구선수, 영탁은 판사, 이찬원은 요리사 등 TOP7 각자가 원했던 장래 희망 직업군의 의상을 입고 등장, 이목을 집중시켰다.

임영웅, 영탁, 이찬원 외의 아직까지 베일에 싸인 TOP7 멤버들의 꿈은 무엇일지, 어떤 직업을 나타내는 의상을 입고 오프닝 무대를 꾸몄을지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또한 TOP7은 각자 장래 희망 직업인으로 변신한 후 콩트를 꾸미기도 했다. 이때 판사복을 입고 무대 중앙에 선 영탁은 판사 역할에 200% 빙의, ‘정동원이 TOP7 멤버 중 한 명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주었다’며 정동원에게 ‘엄중한 판결’을 내리면서 스튜디오를 한바탕 뒤집었다.

순식간에 피고인이 된 정동원과 지금까지 말하지 못한 채 상처를 안고 살았던 TOP7 멤버의 반응은 과연 어떨지, 콩트의 결말은 어떻게 마무리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그런가 하면 이날 방송에서는 TOP7에게 100점 도전장을 던진 인물이 등장, 세상 어디에도 없는 ‘세기의 매치’가 성사됐다. “제 친구들 사이에서 100점 도전하는 것이 유행”이라며 자신을 ‘중구 물망초’라고 밝힌 ‘묘령의 100점 도전자’는 위풍당당하게 무대로 뛰어들어 도전에 돌입했다.

‘묘령의 100점 도전자’가 나타나자 TOP7이 “소름 돋았다”, “무슨 일이야?”라며 경악을 금치 못한 가운데, 노래방 기계 100점에 대해서는 두려울 게 없는 TOP7에게 호기롭게 100점 도전을 나선 ‘중구 물망초’는 누구일지 기대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제작진은 “이번 주 9회에서 TOP7은 대한민국 국민들이 염원하는 꿈을 응원하기 위해 신청곡마다 진심을 꾹꾹 눌러 담아 ‘역대급 뽕삘’을 터트린다”며 “시청자와 고객님들을 위해 7명의 지니로 변신, 남다른 예능감으로 ‘뽕소원’을 이뤄줄 TOP7의 무대에 많은 관심 바란다”고 전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167.90상승 9.0218:03 07/09
  • 코스닥 : 772.90상승 6.9418:03 07/09
  • 원달러 : 1195.50보합 018:03 07/09
  • 두바이유 : 43.29상승 0.2118:03 07/09
  • 금 : 43.34상승 0.4418:03 07/0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