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發 콜센터 악몽 재현?…"확진자 같은 층에만 300명 근무"

 
 
기사공유
경기도 부천시 소재 유베이스 콜센터 20대 상담원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가운데 해당 상담원이 근무한 콜센터 같은 층에는 300명이 근무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뉴스1

경기도 부천시 소재 유베이스 콜센터 20대 상담원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가운데 해당 상담원이 근무한 콜센터 같은 층에는 300명이 근무한 것으로 확인됐다. 방역당국은 같은 층 근무자 300명에 대해 검체 검사를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 부천시는 경기 부천시 부흥로 유베이스 타워에서 근무중인 정규직 콜센터 상담원 A씨(20대·부천 99번 확진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7일 밝혔다.

A씨는 23일~24일 주말을 이용해 부천 쿠팡 물류센터에서 일하다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25일 유베이스에 출근했고, 이날 저녁부터 인후통, 기침 등 코로나19 증상을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성남의료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주말 부업 차 근무한 사업장에서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것을 인지한 후 회사에 이같은 사실을 알렸다. A씨는 26일부터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부천시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은 후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유베이스는 27일 오후 같은 층 근무 인원을 보건소로 이송 및 격리해 코로나 검사를 받도록 했다고 밝혔다. 유베이스는 또 부천시와 방역당국에 직원 출퇴근 기록부 및 역학조사에 필요한 자료 모두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확진자와 함께 근무한 유베이스 근무자 302명에 대해 검체 검사를 벌이고 있다"면서"(밀접촉자 2명을 포함) 검체 결과가 나오면 공개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2.61상승 30.7518:01 08/06
  • 코스닥 : 854.12상승 6.8418:01 08/06
  • 원달러 : 1183.50하락 5.318:01 08/06
  • 두바이유 : 45.17상승 0.7418:01 08/06
  • 금 : 43.76상승 0.7918:01 08/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