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치동 동부센트리빌, 문재인정부 출범 후 가장 많이 올랐다

 
 
기사공유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아파트값이 가장 많이 오른 것으로 조사된 서울 대치동 동부센트레빌. /사진=김창성 기자
문재인 정부 출범 당시인 2017년 5월에만 하더라도 서울 아파트 중위가격은 6억635만원 수준이었지만 올 5월에는 9억2013만원으로 약 3억1000만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부동산정보 제공 업체 경제만랩에 따르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분석한 결과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전국 주요 아파트의 가격은 평균 37.5% 뛰었다.

이 기간 가격이 가장 많이 치솟은 곳은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 있는 ‘동부센트레빌’이다. 해당 아파트의 전용면적 145㎡는 2017년 5월 문재인 정부가 시작됐을 당시 21억5000만원에 실거래됐지만 올 5월에는 33억3000만원에 팔려 4년간 54.9%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 성남 분당구 백현동에 위치한 ‘판교푸르지오그랑블’ 117㎡ 역시 2017년 5월 14억9000만원에 거래됐지만 올 5월에는 61.4% 오른 24억500만원에 거래돼 9억1500만원 올랐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4년간 아파트 가격 상승률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지역은 대전으로 집계됐다. 대전 서구 둔산동에 위치한 ‘크로바’ 134㎡의 경우 올 4월 13억7000만원에 실거래됐다. 이는 2017년 5월의 6억7000만원 보다 104.5% 상승률을 기록한 수치다.

대구 북구 칠성동 ‘대구역 서희스타힐스’ 84㎡는 올 5월 4억1500만원에 거래돼 2017년 5월 3억1000만원에 거래된 것과 비교하면 1억500만원 올랐다.

부산 남구 용호동 소재 ‘GS하이츠’ 171㎡도 2017년 5월 8억6900만원에 거래됐지만 올해 5월에는 12억7500만원에 팔렸다.

하지만 충북·울산·경북·경남·제주·강원 등의 주요 아파트는 가격 상승률이 10%에 머물면서 서울과 6대 광역시의 지역 간 아파트 가격 격차는 더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임기 4년차를 맞은 문재인 정부는 부동산 공시가격을 올려 재산세와 보유세 등 각종 세금을 인상시키고 대규모 주택공급을 통해 아파트 가격을 낮추기 위해 계속해서 규제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어 “시중 유동자금이 풍부한 만큼 서울과 6대 광역시 등 개발 이슈가 있는 지역을 위주로 투기수요가 다시 불붙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7.90상승 9.0218:03 07/09
  • 코스닥 : 772.90상승 6.9418:03 07/09
  • 원달러 : 1195.50보합 018:03 07/09
  • 두바이유 : 43.29상승 0.2118:03 07/09
  • 금 : 43.34상승 0.4418:03 07/0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