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반포21차 수주 디데이… ‘GS건설 VS 포스코건설’ 승자는?

 
 
기사공유
GS건설이 제안한 ‘반포 프리빌리지 자이’ 조감도. /사진=GS건설
서울 서초구 신반포21차 아파트 재건축을 두고 GS건설과 포스코건설이 맞붙는다. 신반포21차는 108가구 규모에 총 공사비가 1020억원이라 다른 단지에 비해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지만 반포의 알짜 입지로 손꼽히는 단지인 만큼 두 회사가 수주에 사활을 걸고 있다.

28일 신반포21차 재건축조합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서울 서초구 잠원주민센터에서 재건축 시공사 선정 총회를 연다.

GS건설은 반포자이·신반포자이·신반포센트럴자이 등 이미 반포에 7000여가구의 ‘자이 브랜드 타운’을 일군 반포의 강자로 불린다. GS건설 입장에서는 신반포21차가 비록 작은 단지지만 ‘자이 브랜드 타운’의 대미를 장식하며 각오를 다진다.

GS건설은 신반포21차 수주를 위해 후분양을 포함한 프라임타임 분양을 제안했다. 프라임타임 분양이란 착공부터 준공시점까지 조합이 가장 유리한 시기에 일반분양을 할 수 있도록 보장하는 제도다. 분양가상한제가 해제될 경우에는 골조공사가 완료된 뒤 후분양을 통해 수익성을 높이고 분양가상한제가 유지되면 택지비 감정평가 금액을 최대한 높게 받을 수 있는 시점을 선택하는 방식이다.
포스코건설이 제안한 신반포21차 재건축 조감도. /사진=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은 서초구 잠원훼미리아파트와 강남구 개포우성9차 리모델링 등을 통해 강남권 정비사업에 진출해 있지만 GS건설에 비해 상대적으로 강남권 물량이 적다. 포스코건설은 이번 주수 결과에 따라 강남권 전체 재건축 시장 진입 여부가 판가름 날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조합원 금융 부담이 전혀 없는 후분양을 내세웠다. 포스코건설은 신반포21차 조합 사전조사를 통해 후분양에 대한 필요를 파악했다고 설명했다.

포스코건설이 제안한 후분양은 자체 보유자금으로 골조공사 완료 시까지 공사를 수행한 뒤 일분분양에 나서 공사비를 지급받는 형식이다.

포스코건설은 조합원 입장에선 입주 때까지 중도금이나 공사비 대출이자에 대한 부담이 전혀 없다고 강조한다.

두 회사가 격돌하는 신반포21차 아파트는 서울 서초구 잠원동 59-10번지 일대에 지난 1984년 완공된 2개동 108가구 규모의 단지다. 이번 재건축을 통해 지하 4층~지상 20층 2개동 총 275가구로 탈바꿈할 예정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2.61상승 30.7518:01 08/06
  • 코스닥 : 854.12상승 6.8418:01 08/06
  • 원달러 : 1183.50하락 5.318:01 08/06
  • 두바이유 : 45.17상승 0.7418:01 08/06
  • 금 : 43.76상승 0.7918:01 08/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