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임상시험지원센터, 코로나19 R&D 글로벌 '공조' 시스템 구축 나서

 
 
기사공유
국민의 신약 접근성을 향상시키고 국가 임상시험 산업 육성의 거점 역할을 담당할 ‘국가임상시험지원센터’가 법적 지위를 가지고 공식 출범한다./사진=이미지투데이
국민의 신약 접근성을 향상시키고 국가 임상시험 산업 육성의 거점 역할을 담당할 ‘국가임상시험지원센터’가 법적 지위를 가지고 공식 출범한다.

28일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은 서울특별시 마포구 공덕동 KPX 15층에서 ‘국가임상시험지원센터’ 현판식을 개최한다. 국가임상시험지원센터는 '제약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제18조2 규정에 따라 보건복지부장관이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에 설치·운영을 위탁했다.

이번 센터 설립으로 국내 임상시험 기반 조성과 임상 전문인력 육성, 국내외 투자 유치 등 임상시험 산업 전반에 관한 지원사업을 총괄하는 전문기관이 탄생됐다.

국가임상시험지원센터는 첫 과제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등 공중보건위기 상황에서 신속한 감염병 치료제·백신 개발을 돕기 위한 국내 및 해외 신속 다기관·다국가 임상시험 지원 플랫폼을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배병준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 이사장은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의 조기 성공을 돕기 위해 공익적 임상시험에 대한 종합적인 지원을 강화하고 우리 국민들의 신약 접근성을 높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 재단이 국가임상시험지원센터 및 신약개발 정보관리 전문 기관으로서 역할을 본격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센터는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지원에 이어 임상시험 환경 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그간의 임상시험의 성과가 국민의 신약접근성 향상과 제약기업의 신약개발 기간 및 비용단축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중장기적인 플랜도 구축했다.

특히 신약개발을 지연시키는 주요 원인인 임상시험의 병목현상을 해소해 국가 3대 신성장동력 중의 하나인 바이오헬스 산업이 획기적으로 발전하는데 기여할 예정이다.

먼저 다른 나라에 비해 임상시험 연구비 및 인력 등 체계적 지원이 부족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공익적 연구자 임상시험에 대해 임상계획서 작성과 연구·품질 관리, 인허가, 통계 등 종합적인 지원을 강화한다.

후보물질 발굴에서 후기임상시험까지 전주기 관리가 가능한 전문인력 양성에도 집중한다. 중개연구, 초기·후기 임상시험, 해외진출 인허가 등 단계별 세분화된 전문인력 양성과 신분야(의료기기, 재생의료 등) 수요 증가에 대응해 임상시험 분야 인력 양성 중심기관으로 자리매김할 예정이다. 재단에 따르면 글로벌 임상디자인 전문가, 임상시험, 품질관리, 빅데이터 분석 등 제약바이오 분야에서 향후 5년간 최대 3만명 전문인력 수요가 예측된다.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7.90상승 9.0218:03 07/09
  • 코스닥 : 772.90상승 6.9418:03 07/09
  • 원달러 : 1195.50보합 018:03 07/09
  • 두바이유 : 43.29상승 0.2118:03 07/09
  • 금 : 43.34상승 0.4418:03 07/0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