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민 편에 선다"… 中, '美압박' 속 보안법 강수 두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7일 홍콩 반중국 시위대 중 한명이 시위대에게 체포돼 끌려가고 있다. /사진=로이터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홍콩과 중국의 갈등 속에서 홍콩의 손을 들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27일(현지시간) 국무부 홈페이지에 서면으로 성명을 내고 "미국은 스스로 약속했던 자치권을 점점 더 부정하는 중국 공산당에 맞서 투쟁하는 홍콩 시민의 편에 선다"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성명에서 "홍콩이 지난 1997년 7월 이전에 미국이 적용했던 것과 같은 방식의 미국법에 따른 처우를 계속 정당화하지 못한다고 오늘 의회에 증명했다"라고 밝혔다.

미 하원은 지난해 국무장관이 매년 홍콩의 자치 상황을 의회에 보고하도록 하는 홍콩인권법을 통과시킨 바 있다. 이날 성명은 폼페이오 장관이 해당 법에 따라 홍콩의 자치 상황을 평가하고 보고했다는 의미로 보인다.

미국 정부는 홍콩 주권이 중국에 반환된 이후에도 미국법에 따라 홍콩에 중국 본토와는 별개로 경제 및 투자 등 분야에서 특별지위를 인정해왔다.

중국 전국인민대회(전인대)는 지난 22일 홍콩 내 반정부 행위 단속을 위한 홍콩 국가보안법 결의안 초안을 제출했다. 전인대는 28일 초안 표결에 들어간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사진=로이터
홍콩 자치권이 침해당할 위기 속에 폼페이오 장관은 "현장에서의 사실을 고려할 때 오늘날 홍콩이 중국으로부터 고도의 자치권을 유지하고 있다고 주장할 합리적 사람은 없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홍콩과 자유시민들은 수십년 동안 자유의 보루로써 번창해왔다"라며 "이번 (전인대의) 결정은 내게 전혀 기쁘지 않다"라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은 한 때 자유롭고 번창한 홍콩이 권위주의적인 중국에 본보기가 되기를 바랐다. 하지만 중국이 홍콩을 자신을 따르는 본보기로 만들고 있음이 명백하다"라고 지적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2.70하락 60.5418:03 09/24
  • 코스닥 : 806.95하락 36.518:03 09/24
  • 원달러 : 1172.70상승 8.318:03 09/24
  • 두바이유 : 42.26상승 0.0718:03 09/24
  • 금 : 41.38상승 0.2418:03 09/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