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발 확진자 '69명'… 코로나19, 다시 고개 든 이유는?

 
 
기사공유
유통업계 물류센터발 집단감염 사태로 잠시 주춤하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 고개를 들었다./사진=이재명 뉴스1 기자
유통업계 물류센터발 집단감염 사태로 잠시 주춤하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 고개를 들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8일 0시 현재 신규 확진자가 79명 발생하며 총 누적 확진자수는 1만1344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서울에서 24명, 인천에서 22명, 경기에서 21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검역을 통해서는 7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쿠팡·마켓컬리 등 물류센터발 집단감염 사태가 확산세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쳤다는 분석이다. 부천의 쿠팡물류센터와 관련해 오늘까지 총 69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서울 송파 마켓컬리 물류센터와 1600명이 근무하는 경기 부천의 대형 콜센터에서도 관련 확진자가 나오는 등 이들을 중심으로 감염이 주변으로 급속도로 퍼지는 양상이다.

신규 확진자가 70명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달 5일 81명 이후 53일 만이다.

사회적 거리 두기에서 생활 속 거리 두기로 전환된 시점에서 주춤하던 코로나19 지역 전파가 확산되고 있는 양상이다. 병원·학교·노래방 등 다양한 장소에서 N차 감염자가 연이어 발생하며 감염 공포가 다시 찾아온 것이다.

코로나19 확산세가 급증한 이유는 높은 전파력 때문이라는 게 전문가 분석이다. 통상 감염성 질환에서는 ‘기초감염 재생산 수’라는 용어를 사용한다. 기초감염 재생산 수란 감염자 한명이 감염기간 동안 전염시킬 수 있는 평균 인원수를 말한다. 코로나19는 독감 이나 다른 감염성 질환보다 기초감염 재생산 수가 높아 전파 위험이 크다.

최혜숙 경희대학교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교수는 “독감의 기초감염 재생산수는 1.3명인 반면, 코로나19는 2.2명에서 6.4명으로 알려져 있다”며 “이동 제한이나 사회적 거리두기 등 조치가 시행됐을 때 코로나19 재생산 수는 절반으로 감소한다는 연구가 있지만 조치가 완화되면서 다시 감염자 수가 늘어난 것”이라고 평가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 확산세를 줄이려면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고 이동 경로를 최소화는 등 기본에 충실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박능후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물류센터 특성상 단시간 내에 집중적인 노동이 이뤄져 직장 내 마스크 착용을 하지 않거나 ‘아프면 쉬기’ 같은 직장 내 방역수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생활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이미숙 경희대병원 감염면역내과 교수도 손 씻기를 강조했다. 이 교수는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인지질로 구성된 외부 피막을 가진 바이러스로, 손 소독제 대신 비누를 이용해 흐르는 물로 30초 이상 손을 씻는 것이 가장 좋다”고 덧붙였다.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7.90상승 9.0218:03 07/09
  • 코스닥 : 772.90상승 6.9418:03 07/09
  • 원달러 : 1195.50보합 018:03 07/09
  • 두바이유 : 43.29상승 0.2118:03 07/09
  • 금 : 43.34상승 0.4418:03 07/0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