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은 전 아나운서, 재벌가 며느리 된다… 경동그룹 3세 손원락 상무와 결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서은 전 KBS 아나운서가 경동그룹 3세인 손원락 경동도시가스 경영총괄 상무와 결혼한다는 사실이 전해졌다. /사진=뉴시스

강서은 전 KBS 아나운서가 경동그룹 3세인 손원락 경동도시가스 경영총괄 상무와 결혼한다는 사실이 전해졌다.

28일 이데일리 단독보도에 따르면 강 전 아나운서는 오는 6월21일 서울 모처에서 손원락 상무와 결혼한다. 이 매체는 이들이 이미 지난해 비밀리에 해외에서 결혼식을 치른 뒤 신혼생활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강 전 아나운서의 남편인 손 상무는 1977년생으로 올해 44세다. 그는 경동그룹 창업주인 고 손도익 명예회장의 장손이자 손경호 경동홀딩스 회장의 아들이기도 하다.

강 전 아나운서는 1984년생으로 올해 나이 37세다. 항공사 승무원 출신으로 지난 2014년 KBS 공채 41기 아나운서로 입사해 'KBS 주말뉴스'와 'KBS 뉴스광장' 등을 진행했다. 최근 진행 중이던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해 결혼설이 불거졌으며 지난 3월 개인적 사유로 퇴사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43%
  • 57%
  • 코스피 : 2278.79상승 6.0918:03 09/25
  • 코스닥 : 808.28상승 1.3318:03 09/25
  • 원달러 : 1172.30하락 0.418:03 09/25
  • 두바이유 : 42.41하락 0.0518:03 09/25
  • 금 : 41.98상승 0.7718:03 09/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