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가시장 불황기… 역세권만 딴 세상?

 
 
기사공유
경기 불황 속 역세권 상가는 여전히 수익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이미지투데이
경기 불황 여파에 상가시장도 침울한 분위기지만 역세권 일대는 분위기가 다른 모습이다.

28일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4분기 지하철 5호선과 8호선이 동시에 지나는 환승역인 천호역 상권의 집합상가 투자수익률은 3.41%를 기록했다.

이는 전국 집합상가 평균 투자수익률 2.1% 대비 1.31%포인트 높으며 서울 평균 집합상가 투자수익률인 2.43% 보다도 0.98%포인트 높은 수익률이다.

역세권은 거주지 선택은 물론 수익형부동산 투자 목적으로 부동산을 고른다면 가장 먼저 고려되는 곳이다. 상업시설의 경우 역을 이용하는 고정적인 유동인구가 있기 때문에 점포 매출이 높을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높고 이는 임대수익 증가로 이어지기 때문.

분양시장에서도 역세권 상업시설은 큰 인기를 누린다. 지난해 5월 인천 루원시티에서 분양된 ‘지웰시티몰’은 계약 시작 3일 만에 모든 계약을 마쳤다. 이 상업시설은 인천지하철 2호선 가정역이 인근에 위치하며 7호선 청라 연장선 루원시티역도 개통을 앞두고 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역세권 상업시설은 유동인구가 많고 주변 배후수요가 풍부하기 때문에 좋은 상권의 조건을 갖추고 있어 현재도 많은 투자자와 예비 창업자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며 “다만 역세권 인근 몇몇 상업시설은 임대료가 높아 임차인을 구하지 못해 공실인 경우도 있다”고 분석했다.

조 연구원은 “따라서 역세권 상업시설 투자 전에 분양가 또는 매매가격이 주변 상업시설 임대료에 비해 높지는 않은지 살펴보고 상권 내 공실과 상권의 분위기도 살펴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7.90상승 9.0218:03 07/09
  • 코스닥 : 772.90상승 6.9418:03 07/09
  • 원달러 : 1195.50보합 018:03 07/09
  • 두바이유 : 43.29상승 0.2118:03 07/09
  • 금 : 43.34상승 0.4418:03 07/0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