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청 "확진자 2명 발생… 관내 31번째 확진자 접촉"

 
 
기사공유
서울 성동구청 관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추가 발생했다. /사진=뉴시스

서울 성동구청 관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추가 발생했다.

28일 성동구청에 따르면 확진자는 금호2,3가동에 거주하는 A씨(60대)와 금호1가동에 거주하는 B씨(60대)이다.

이들은 지난 26일 확진 판정을 받은 성동구 31번째 확진자와 접촉 후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 26일 오전 A씨는 직장동료인 성동구 31번 확진자와 접촉했으며 B씨는 성동구 31번 확진자의 직장과 같은 건물에 재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감염 후 무증상이었던 A씨와 달리 B씨는 지난 25일부터 오한을 비롯한 감기증상이 발현됐다.

성동구청은 "확진자 자택 및 주변 방역을 진행 중이며 추후 역학조사 결과를 신속히 공개하겠다"고 전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7.90상승 9.0218:03 07/09
  • 코스닥 : 772.90상승 6.9418:03 07/09
  • 원달러 : 1195.50보합 018:03 07/09
  • 두바이유 : 43.29상승 0.2118:03 07/09
  • 금 : 43.34상승 0.4418:03 07/0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