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쿠팡 사태 막는다… 정부, 물류시설 방역지침 마련

 
 
기사공유
쿠팡 부천 물류센터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을 계기로 물류시설에 대한 방역지침이 마련된다. 사진은 쿠팡 부천 물류센터. /사진=뉴스1

쿠팡 부천 물류센터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을 계기로 물류시설에 대한 방역지침이 마련된다. 물류창고 관리자가 아르바이트 등 일용직 근로자의 일자별 명부와 연락처를 작성하도록 하는 내용이 골자다. 

28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정부는 쿠팡 물류센터와 운영상황이 유사한 주요 물류시설(택배 터미널, 물류창고 등)에 대해 방역을 강화할 방침이다. 산업통상자원부와 질병관리본부 논의를 거쳐 오는 29일 '물류시설 방역지침'을 배포한다. 

물류시설 방역지침은 생활 속 거리두기 방역지침을 준수하는 내용을 근간으로 한다. ▲작업 중 마스크 마스크 착용▲발열·호흡기 증상이 있는 근로자는 출근 자제 ▲실내에서 대인간 2m 이상 거리두기 ▲작업장 환기 ▲손 소독제 비치 ▲방역관리자 지정 등이다.

택배 터미널, 물류창고 등 주요 물류시설에 대한 현장 점검도 병행한다. 전국 영업용 물류창고 1321곳과 택배 터미널 84곳을 대상으로 ▲방역지침 준수 여부 ▲질병의심환자 대응체계 ▲출입자 명부 작성 ▲아르바이트생 포함 종사자 연락망 구비 ▲방역물품 비치 여부 등을 점검한다. 

김강립 중대본 1총괄조정관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우선 물류시설의 철저한 방역관리를 위해 택배업게 및 물류창고 관리자가 아르바이트 등 일용직 근로자의 일자별 명부와 연락처를 작성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오는 29일부터 6월 11일까지 2주간 지방자치단체별 점검과 국토교통부 합동점검도 실시한다"며 "합동 점검 시에는 수도권 대형 물류시설 30개소를 대상으로 방역수칙 준수 여부와 종사자 위생관리 등을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83.76하락 18.1218:01 07/16
  • 코스닥 : 775.07하락 6.2218:01 07/16
  • 원달러 : 1205.60상승 5.118:01 07/16
  • 두바이유 : 43.79상승 0.8918:01 07/16
  • 금 : 44.18상승 1.418:01 07/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