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으로 ‘유튜브 본다’ 91%… "돈 내는 건 싫어요"

 
 
기사공유
스마트폰 사용자 절반 이상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를 이용하며 ‘유튜브를 시청한다’는 사람은 전체의 91%에 달했다. /자료=방송통신위원회
스마트폰 사용자 절반 이상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를 이용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유튜브를 시청한다’는 사람은 전체의 91%에 달했다.

28일 방송통신위원회와 정보통신정책연구원이 발표한 ‘지능정보사회 이용자 패널조사’에 따르면 스마트폰 사용자 가운데 OTT를 시청한다고 응답한 사람은 전체(17~64세 이하 남녀 3753명)의 56.3%에 달했다. 사용빈도는 ▲매일 26.0% ▲주3~4일 26.0% ▲주5~6일 20.4% 순이었다.

사용자들은 주로 집에서 쉴 때 스마트폰으로 OTT를 시청했다. 시청시간은 주중 56분, 주말 64분으로 주말에 더 오래 서비스를 이용했다. 주로 이용하는 상황은 ▲휴식·여가시간(46.8%) ▲잠들기 전(26.8%) ▲출퇴근길(17.2%)로 조사됐다.

사용자의 82.2%는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지 않았으며 유료서비스를 이용하는 이들은 매달 9611원을 이용료로 지출했다. /자료=방송통신위원회
OTT 서비스 가운데 유튜브를 시청한다고 말한 응답자는 91.0%에 달했고 ▲네이버TV(37.8%) ▲카카오TV(17.9%) ▲넷플릭스(14.9%) ▲아프리카TV(11.5%)가 뒤이었다. 넷플릭스를 제외하면 모두 무료로 시청가능한 서비스다. 유료 서비스인 SK텔레콤의 ‘웨이브’와 KT의 ‘시즌’은 순위에 없었다.

사용자의 82.2%는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지 않았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지 않는 이유로 ▲이용료가 비싸서(36.2%) ▲마음에 드는 영상이 부족해서(29.1%) ▲이용하는 시간이 아까워서(21.0%) ▲불편해서(10.2%) 등을 꼽았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는 이들은 매달 9611원을 이용료로 지출했다. 요금구간별 사용자는 ▲1만원이상 2만원미만 44.9% ▲5천원 이상~1만원 미만 42.8% ▲5천원 미만 9.0% ▲2만원 이상 3.2% 순이었다.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0.25하락 17.6518:03 07/10
  • 코스닥 : 772.81하락 0.0918:03 07/10
  • 원달러 : 1204.50상승 918:03 07/10
  • 두바이유 : 43.24상승 0.8918:03 07/10
  • 금 : 43.63상승 0.2918:03 07/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