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청, 학원강사 확진자 동선 공개… 인근 6개교 '비상'

 
 
기사공유
영등포구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타지역 확진자의 동선을 28일 공개했다. /사진=뉴시스
서울 영등포구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타지역 확진자의 동선을 28일 공개했다.  

인천시 계양구에 거주하는 20대 여성 A씨는 여의동 소재 학원에서 근무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지난 26일 발열 등 의심증상을 보여 계양구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이후 28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 25일 월요일 오후 6시부터 밤 10시까지 국제금융로 78에 소재한 연세나로 학원에서 근무했다. 

영등포구청은 A씨의 근무지 빌딩 전체와 주변 그리고 6개 학교에 대해 방역을 실시했다. 윤중초등학교와 여의도초등학교는 등교를 중지시키고 윤중중학교와 여의도중학교는 오전 수업 후 귀가 조치했다. 여의도고등학교와 여의도여자고등학교는 점심 식사 후 귀가하도록 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7.90상승 9.0218:03 07/09
  • 코스닥 : 772.90상승 6.9418:03 07/09
  • 원달러 : 1195.50보합 018:03 07/09
  • 두바이유 : 43.29상승 0.2118:03 07/09
  • 금 : 43.34상승 0.4418:03 07/0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