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션 2척 포함"… 현대중공업, 싱가포르 선사와 전격 계약

 
 
기사공유
현대미포조선이 건조한 LPG운반선./사진=현대중공업그룹

현대중공업그룹이 최근 싱가포르 소재 선사인 EPS(Eastern Pacific Shipping)으로부터 4만㎥급 중형 LPG운반선 3척, 1950억원 규모의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28일 현대중공업그룹에 따르면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180m, 너비 28.7m, 높이 18.7m다. 울산 현대미포조선에서 건조돼 2022년 4월부터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이 선박들에는 LPG이중연료 추진엔진이 탑재돼 스크러버(집진기) 장착 없이도 강화된 국제해사기구(IMO)의 황산화물배출규제에 대응할 수 있다.

이번 계약으로 현대중공업그룹은 2019년부터 전 세계에 발주된 중형 LPG선 10척을 모두 수주하게 됐다. 조선해운 분석기관인 클락슨에 따르면 전 세계 LPG해상 수송량은 2019년 1.04억톤을 기록했다. 2021년에는 1억1000만톤으로 약 6%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앞으로도 이중연료 추진기술 등 한 발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수주 활동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자동차 철강 조선 담당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4.17하락 23.7615:30 07/07
  • 코스닥 : 759.16하락 0.7415:30 07/07
  • 원달러 : 1195.70하락 0.115:30 07/07
  • 두바이유 : 43.10상승 0.315:30 07/07
  • 금 : 43.66상승 0.9815:30 07/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