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병원-바이오업체, 코로나 타깃 '혈장치료' 후속 연구

 
 
기사공유
연세의료원이 27일 경남바이오파마·리퓨어생명과학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목표로 한 공동연구 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사진=연세의료원
연세의료원이 27일 경남바이오파마·리퓨어생명과학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목표로 한 공동연구 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연구는 ‘면역단백체 기반의 코로나19 치료용 항체 개발’과 ‘인공지능(AI)와 빅데이터를 활용한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물질 스크리닝’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협약은 연세의료원에서 국내 최초로 위중한 코로나19 환자를 대상으로 완치자의 혈장을 주입하는 치료를 시행하고 치료를 받은 2명의 환자가 완치되면서 후속 연구의 필요성에 뜻이 모인 것이 체결의 배경이 됐다.

완치자의 혈장을 이용한 혈장 치료는 이전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나 중동호흡기증후군(MERS), 에볼라 바이러스, 조류독감 등 신종 바이러스 감염 사태에도 사용됐다. 이에 코로나19가 확산된 이후 다시 주목받고 있다.

이날 연세의료원 종합관에서 진행된 공동연구 개발 협약식에는 박은철 연세의료원 의과학연구처장과 홍상혁 경남바이오파마 대표, 김용상 리퓨어생명과학 대표 등이 참석했다.

박은철 연세의료원 의과학연구처장은 “의료원의 연구력과 협력을 바탕으로 전 세계적인 위기 상황을 타개해 나가는 데 힘을 보태고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83.76하락 18.1218:01 07/16
  • 코스닥 : 775.07하락 6.2218:01 07/16
  • 원달러 : 1205.60상승 5.118:01 07/16
  • 두바이유 : 43.79상승 0.8918:01 07/16
  • 금 : 44.18상승 1.418:01 07/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