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사태 끝났는데… '우스꽝' 아베노마스크는 '배송중'

 
 
기사공유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전 가구에 나눠주겠다고 밝힌 일명 아베노마스크 배부 비율이 20%에 불과하다고 지난 27일 아사히 신문이 보도했다. /사진=로이터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전 가구에 나눠주겠다고 밝힌 일명 아베노마스크 배부 비율이 20%에 불과하다고 지난 27일 아사히 신문이 보도했다.

아베 총리는 지난달 1일 코로나19 주요 대책으로 전 가구에 천 마스크를 나눠주겠다고 발표했다.

이로부터 약 2개월 가까이 지났지만 배달율은 지난 25일 기준 약 1300만가구로 전체의 20% 수준에 그쳤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마스크를 이달 중 전 가구에 배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나머지도 이달 중 배부는 어려운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사히신문은 익명의 후생성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남은 1주 동안 50%를 전달하기도 어렵다고 전했다.

감염자가 많았던 도쿄에서는 지난달 17일부터 배포가 시작돼 현재 90% 정도 배부됐지만 오사카나 쿄토, 후쿠오카 3부현 등에서는 30%에 불과한 수준이다. 이 외 감염자가 적은 현에는 이달 23일부터 배달이 시작됐다.

앞서 아베마스크는 세금 466억엔(약 5260억원)을 들여 가구당 2장씩 배포하기로 하면서 논란이 일었다. 또 실제로 배포된 마스크가 너무 작아 비판이 줄을 잇기도 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7.90상승 9.0218:03 07/09
  • 코스닥 : 772.90상승 6.9418:03 07/09
  • 원달러 : 1195.50보합 018:03 07/09
  • 두바이유 : 43.29상승 0.2118:03 07/09
  • 금 : 43.34상승 0.4418:03 07/0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