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와서 코로나 걸리면 다 책임진다”… 키프로스 어디?

 
 
기사공유
지중해 동부의 섬나라 키프로스공화국이 자국 여행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온 모든 외국 관광객들에게 휴가와 치료 비용을 부담하겠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키프로스 해변. /사진=로이터
지중해 동부의 섬나라 키프로스공화국(키프로스)이 자국 여행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온 모든 외국 관광객들에게 휴가와 치료 비용을 부담하겠다고 발표했다.

27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에 따르면 키프로스 정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자국을 찾은 외국 관광객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 숙박비, 의료비, 식비, 약값 등을 모두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에 걸린 관광객들은 공항 교통비와 귀국 항공료만 부담하면 된다는 것이다.

이번 성명은 관광객들을 키프로스로 다시 불러들이기 위한 취지에서 비롯했다. 키프로스는 타국에 비해 코로나19 피해가 적다. 미 존스홉킨스대학 집계에 따르면 키프로스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939명이고 사망자는 17명이다.

키프로스에서는 관광산업이 지난해 국내총생산(GDP)의 15%를 차지할 정도로 큰 비중을 차지한다.

키프로스는 관광객 치료를 위해 100개 병상 규모의 병원과 그 가족들의 격리 장소로 사용할 호텔도 마련한다. 다음달 9일부터 독일, 그리스, 이스라엘, 몰타 등 상대적으로 감염 위험이 낮은 국가를 대상으로 공항을 개방하고 매주 그 목록을 갱신할 계획이다.

키프로스 관광부 차관인 사바스 페르디오스는 "(코로나19로) 타격이 크다"고 했다. 키프로스는 지중해에서 세 번째로 큰 섬으로 지중해 동부에 위치한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이정화 swpress137@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이정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83.76하락 18.1218:01 07/16
  • 코스닥 : 775.07하락 6.2218:01 07/16
  • 원달러 : 1205.60상승 5.118:01 07/16
  • 두바이유 : 43.79상승 0.8918:01 07/16
  • 금 : 44.18상승 1.418:01 07/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