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은 단호했다… "부천 쿠팡물류센터 문닫아라"

 
 
기사공유
28일까지 82명의 관련 확진자가 나온 경기 부천시 쿠팡물류센터 앞에 봉쇄 안내판이 붙어있다. /사진=뉴스1
수도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중심지로 떠오른 부천시 쿠팡물류센터가 결국 행정명령 대상이 됐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 28일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부천 쿠팡 신선물류센터 제2공장에 대해 2주 동안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까지 확인된 부천 물류센터 관련 확진자는 82명이다. 지난 23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불과 5일 만에 100명을 눈앞에 둔 것이다. 이 중 물류센터에서 일한 직원은 63명이며 가족 등 접촉 확진자가 19명이다. 지역별로는 인천이 38명으로 가장 많고 경기도 27명, 서울 17명이다.

이 지사는 "전수조사 결과에 따라 앞으로 확진자가 대폭 늘어날 가능성이 많다"라며 "이번 행정명령은 처분대상 장소에서 확진자가 다수 발생하고 시설 내 환경 검체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되는 등 감염우려가 있다고 판단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물류센터 측이 행정명령을 위반할 경우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80조 제7호에 의거해 처벌이 가능하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도청에서 브리핑을 갖고 있다. /사진=뉴스1
이 지사는 "코로나19는 끝나지 않았다. 이 감염병의 쓰나미는 언제든 우리를 덮칠 수 있으며 코로나19와의 원치 않는 동거를 장기간 이어가야 하는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라고 경고했다.

쿠팡 사측을 향해서는 "업무특성 상 마스크 착용하기, 직원 간 거리두기 등의 예방수칙을 준수하기 어려운 점이 있다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초기대응에 아쉬운 점이 있다”고 지적했다.

쿠팡 측이 확진자 발생을 알았음에도 이를 직원들에게 알리지 않고 업무를 강행해 수백 명이 정상 출근했을 뿐 아니라 역학조사를 위해 반드시 필요한 직원 명단 제공도 늦어지면서 신속한 대응을 어렵게 한 점을 비판한 것이다.

이 지사는 “이번 행정명령으로 기업활동에 제약이 생기게 된 점은 안타깝지만 현재 상황이 매우 시급하고 엄중하기에 불가피한 결정이라는 점을 양해해 달라”고 당부했다.

도는 행정명령과 별도로 부천센터 근무자와 방문객 등 4156명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 중으로, 현재까지 63.3%인 2633명에 대해 검사를 완료했다.

도는 추가적으로 배송요원 명단이 입수 되는대로 이들에 대한 전수조사도 신속하게 진행할 계획이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4.17하락 23.7618:01 07/07
  • 코스닥 : 759.16하락 0.7418:01 07/07
  • 원달러 : 1195.70하락 0.118:01 07/07
  • 두바이유 : 43.10상승 0.318:01 07/07
  • 금 : 43.66상승 0.9818:01 07/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