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쥐꼬리 이자' 더 내려간다… 초저금리 시대 본격화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0.50%로 인하함에 따라 시중은행의 주력 예금 상품의 금리도 0%대에 접어들 전망이다.

29일 금융권에 따르면 시중은행은 기본금리 1% 안팎에서 움직이고 있는 예·적금 상품(1년 만기 기준) 금리 조정을 검토하고 있다. 

KB국민은행의 '국민수퍼정기예금'은 0.9%, 신한은행의 '신한S드림 정기예금'은 0.9%, 하나은행의 '하나원큐 정기예금'은 0.8%, NH농협은행의 'NH포디예금'은 0.95%다.

한은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권의 저축성 수신금리는 0.07%포인트 내린 연 1.20%로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낮았다. 신규 취급액 기준 예대마진(대출금리와 저축성 수신금리 차이)은 1.60%포인트로, 0.04%포인트 줄었다.

대출금리 역시 조정될 것으로 보인다. 주요 대출상품인 주택담보대출은 혼합형(5년 고정, 이후 변동금리)과 변동형으로 나뉜다. 주택대출 변동금리의 기준이 되는 잔액 기준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에 예·적금 금리가 반영된다.

코픽스는 국내 8개 은행이 자금을 조달할 때 지불한 비용(금리)을 바탕으로 계산한다. 은행 예·적금 금리가 내리면 주택대출 변동금리 역시 내려간다.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신한·KB국민·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의 지난 달 개인사업자 신용대출 전 등급 평균금리는 4.07%로 집계됐다. 지난 1월 4.33%에서 2월 4.35%로 소폭 올랐으나 3월(4.27%) 이후 내려가고 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시장금리 등을 감안해 금리인하 시기 및 인하 폭을 검토할 예정이며 인하시기 및 인하폭은 미정이지만 이르면 다음주 중 조정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7.90상승 9.0218:03 07/09
  • 코스닥 : 772.90상승 6.9418:03 07/09
  • 원달러 : 1195.50보합 018:03 07/09
  • 두바이유 : 43.29상승 0.2118:03 07/09
  • 금 : 43.34상승 0.4418:03 07/0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